주 메뉴 열기

김유후(1941년 ~)는 제20대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목차

생애편집

1941년 서울시에서 태어나 경기고등학교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제15회 고등고시 사법과에서 합격하였다. 1964년 서울지방검찰청 검사에 임용된 김유후는 재직 기간 중에 사업하는 동창생들을 만나지 않는 등 자기 관리에 철저해 '공무원의 사표'라는 칭찬을 들었다.[1]

법무부 검찰국 검찰4과장으로 있으면서 1977년 10월 15일 내한하는 벤저민 시빌레티 미국 법무성 차관보와 포올 미첼 한국로비활동 담당 검사를 상대로 박동선 사건을 협의하는 한국 측 대표로 결정되었다.[2]

서울지방검찰청 3차장검사로 있으면서 저질연탄 폭리 사건을 파헤쳤으며 법무부 검찰국장을 거쳐 임명된 부산지방검찰청 검사장으로 있으면서 동의대 사태를 "무리없이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계급 정년 3개월을 앞두고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으로 승진하였다.[3]

박태준 포철 전 회장 변호인을 맡았던 김유후는 비자금 사건에 연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도 선임되어 비자금 소명서를 작성하여 검찰에 제출하면서 법률 자문을 하느라 곤란을 겪는 것을 보고 TK와의 악연이 거론되었다.[4]


가족 관계편집

부인 김용래와 사이에 아들 2명이 있는 김유후는 이회창의 사위인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를 지낸 최명석 김앤장 변호사의 이모부다. 손윗동서 최기선의 아들이 최명석 변호사다.

김유후의 부친은 김형근 (1915년)이며 김형근 (1915년)의 둘째형 김광근(金光根: 1903-1947)도 일제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하여 판사를 지내다 해방 후 변호사로 활동했다. 김광근·김형근 두 형제는 친일인명사전에 나란히 올라 있다. 그 부친 김윤면(金潤冕: 1876-1947.02.02.)은 일제 때 종로 1가에서 무명을 파는 백목전(白木廛)으로 돈을 번 거상(巨商)으로, 1920년 당시 개인 기업으로는 세 번째 고액납세자였다.[5]

경력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