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제 조씨(金堤 趙氏)는 전라북도 김제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조연벽(趙連璧)은 고려 고종 때 상장군(上將軍)을 지냈다.

김제 조씨
(金堤 趙氏)
관향전라북도 김제시
시조조연벽(趙連璧)
집성촌전라북도 김제시 월촌면
전라북도 정읍시 이평면
전라남도 무안군 현경면
주요 인물조간, 조의, 조필달, 궁인 조씨, 조동선, 조내헌, 조기담, 조상선, 조균, 조철권, 조상래, 조통달, 조관우, 조휘, 조현, 조비송, 조현
인구(2015년)19,249명

기원편집

조풍(趙風)의 후손 조세주(趙世胄)가 중국에서 한림학사(翰林學士)로 있다가 오계(五季)의 난을 피해 한반도로 들어오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역사편집

시조 조연벽(趙連璧)은 고려 고종 때 상장군(上將軍)을 지냈다. 김제조씨세보에 따르면 그는 1232년(고종 19년) 몽골 장수 살리타가 침략했을 때 대장군(大將軍)이 되어 처인성에서 몽골군을 소탕한 공으로 벽성군(碧城君, 김제)에 봉해졌고, 후에 좌의정에 추증되었다고 한다.

인물편집

  • 조간(趙簡) : 1279년(충렬왕 5)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서적점녹사(書籍店錄事)에 보임되었고, 이듬해 왕이 문신들에게 시부(詩賦)를 시험할 때 또 수석을 차지하였으므로 황패(黃牌)를 받고 내시(內侍)에 소속되었다. 1288년에 국학직강(國學直講)으로 왕명에 의하여 새로운 악곡을 작곡하기도 하였다. 벼슬이 점차 올라 보궐(補闕)이 되었을 때 아버지의 상을 당하여 3년간 시묘하자, 왕이 이를 가상하게 여겨 기거주(起居注)로 특진시켰고, 다시 첨의사인(僉議舍人)으로서 경상안렴사(慶尙按廉使)에 보임되었다. 1298년에는 좌사의(左司議)로 과거를 주관한 바 있고, 1300년 좌부승지로서 동지공거(同知貢擧 : 부고시관)가 되어 진사를 뽑았다. 그 뒤 좌간의·좌승지를 거쳐 우상시권수밀직부사(右常侍權授密直副使)에 올랐다. 충선왕 때 형조시랑우간의대부(刑曹侍郎右諫議大夫)를 거쳐 밀직부사가 되었으며, 충숙왕 때 검교첨의평리(檢校僉議評理)를 역임한 뒤 찬성사에 올라 별세하였다. 시문에 뛰어나 조선 영조 때 유광익(柳光翼)의『풍암집화(風巖輯話)』에도 수록되어 있다. 시호는 문양(文良)이다.

과거 급제자편집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는 없고, 무과 급제자 5명을 배출하였다.[1]

고려 문과

조간(趙簡)

무과

조계방(趙繼方) 조관영(趙觀𨥭) 조숙(趙䃤) 조안효(趙安孝) 조여기(趙汝器)

생원시

조광언(趙光) 조극눌(趙克訥) 조기완(趙器完) 조기전(趙器全) 조기중(趙器重) 조대헌(趙大憲) 조덕홍(趙德弘) 조수곤(趙壽崑) 조홍진(趙弘震)

진사시

조극신(趙克信) 조기전(趙器全) 조길인(趙吉仁) 조덕희(趙德禧) 조몽간(趙夢簡) 조방순(趙方淳) 조상로(趙相老) 조성립(趙成立) 조완벽(趙完璧) 조응헌(趙應巚) 조중립(趙中立)

항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