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규 (조선)

김진규(金鎭圭, 1658년 ~ 1716년)는 조선의 문신(文臣)이다. 본관은 광산(光山), 자(字)는 달보(達甫), 호(號)는 죽천(竹泉), 시호(諡號)는 문청(文淸)이다.

김진규
金鎭圭
출생1658년
사망1716년 (59세)
성별남성
국적조선
별칭자(字) 달보(達甫)
호(號) 죽천(竹泉)
시호(諡號) 문청(文淸)
학력1686년 정시문과 갑과 급제
경력병조참판
공조판서
좌참찬
직업문관
부모김만기(부), 청주 한씨(모)
자녀김양택
친척김익겸(조부), 김만중(숙부)
김진구(형), 김하재(손자)
인경왕후(누이), 숙종(매제)

가족편집

김만기( 金萬基)의 아들이고 인경왕후(仁敬王后)의 오라비이며 김만중(金萬重)의 조카이다.

생애편집

1682년 진사시에 수석 합격하였고 1686년 정시문과에 갑과 급제하였다. 이후 지평이 되었으나 기사환국으로 유배되었고 1694년에 갑술환국으로 풀려나온 뒤에 지평으로 복직되어 수찬이 되었고 부수찬, 헌납, 부교리, 교리, 겸사서, 이조좌랑, 이조정랑, 사인, 사간, 부응교, 응교, 보덕 등 대간,옥당,낭관의 직위를 거쳤고 영의정 남구만의 탄핵으로 삭직되기도 했으나 1698년 이후에도 부교리, 부응교, 응교 등을 하다가 1699년에 당상관에 올라서 승지가 되었고 이후 동부승지, 대사간, 병조참의 등을 두루 역임했다. 이 때 무고의 옥이 일어나자 희빈 장씨를 사사할 것을 강력하게 주청했고 이후 1702년에는 부제학, 대사성을 하면서 참찬관을 겸했다. 이후 이조참판이 되었으며 이후 동지경연사를 겸했으며 부제학이조참판대사성을 번갈아 역임했고 예문관제학도 겸했다. 1703년에는 형조참판이 되었으며 1704년에는 다시 예문관제학이 되었다가 예조참판, 호조참판을 거쳐서 1705년에는 병조참판이 되었으며 다시 예문관제학을 겸했다. 그러나 소론의 탄핵으로 유배되었다가 1710년에 풀려나서 대사성이 되었고 대제학으로 승차했다. 그 뒤 동지의금부사, 한성부좌윤 등을 거쳐서 1711년에 다시 예조참판이 되었고 1712년에는 형조판서로 승차하면서 정경의 반열에 올랐다. 이후 홍문관제학, 예조판서 등을 거쳤고 1713년에는 우참찬좌참찬을 지내다가 공조판서로 다시 입각을 했다. 그러다가 강화유수로 외직에 나갔다가 예문관제학으로 내직에 들어온 뒤 1716년에 생을 마감한다. 그는 송시열의 수제자이자, 철저한 노론 정객으로 활동을 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