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진수(金晋洙, 일본식 이름: 金松晋洙, 松宮晋洙, 1872년 ~ ?)는 일제 강점기평안남도 지역 유지이며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를 지냈다.

목차

생애편집

평양 숭령전 참봉으로 3년가량 근무하다가 사직한 뒤, 평남 강서군에서 각종 사회 사업을 벌이며 이 지역 유지가 되었다. 강서군 학암면에서 2백 정보의 황무지를 개간하고, 사립학교를 설립하여 교육을 보급했다.

누에치기를 장려하기 위해 잠업전습소를 설치하여 학생을 양성하였다. 이에 평안남도 도장관으로부터 향리의 모범으로 표창을 받는 등 여러 차례 상을 받았다. 강서면의 면협회의원과 평안남도 도평의회원 등을 지냈으며, 운수업에도 손을 대어 강서군에서 승합자동차를 운행하도록 함으로써 이 지역 발전에 공을 세웠다.

평안남도 도회의원이던 1935년에 총독부가 편찬한 《조선공로자명감》에 조선인 공로자 353명 중 한 명으로 수록되어 있다.[1][2] 이 책자는 김진수를 "독행의 선비"라고 평하고, 강서 지역을 중심으로 평남의 산업, 농민의 복지, 교통 기타 여러가지 문화 발전에 기여했다고 기록했다.

1941년조선임전보국단이 출범했을 때 평안남도 지역 대표로 참여했다.[3]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중추원 부문에 모두 선정되었으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성강현 (2004년 3월 18일). “‘조선공로자명감’친일 조선인 3백53명 기록 - 현역 국회의원 2002년 발표한 친일명단 일치 상당수”. 일요시사. 2008년 6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3월 6일에 확인함. 
  2. 성강현 (2004년 3월 18일). “3백53명 중 2백56명 명단”. 일요시사. 2008년 6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3월 6일에 확인함. 
  3.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4년 12월 27일).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서울: 민족문제연구소. 394쪽쪽. ISBN 899533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