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춘희(金春熙, 1855년 9월 14일 ~ 1926년 8월 19일)는 구한말의 관료이며 일제 강점기조선귀족 작위를 받았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김춘희
Kim Chun-hui Portrait.jpg
작위
남작
후임자 김교신
신상정보
출생일 1855년 9월 14일(1855-09-14)
사망일 1926년 8월 19일(1926-08-19) (70세)

목차

생애편집

본적지는 한성부 효자동이다. 본래 김승집의 아들이나 김항집에게 입적되었다. 개화파 문신인 김홍집에게는 조카가 된다.

1883년 과거에 병과(丙科) 6위로 급제한 뒤 예문관사간원에서 관직을 시작, 빠른 속도로 승진했다. 홍문관 부수찬과 성균관 대사성을 거쳐 1889년 이조참의를 맡았다. 1893년 도승지에 임명되었고, 1894년 갑오경장으로 숙부인 김홍집이 친일 내각을 조직해 집권했을 때는 황해도 관찰사로 발령 받았다.

이후 학부 협판과 궁내부 특진관, 국조보감 편집관 등을 지냈다. 1910년 승녕부 시종장으로서 일본에 가서 당시 황태자이던 순종을 만나고 돌아오기도 했다.

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되자 일본 정부로부터 남작의 작위를 받고 덕수궁 찬시로 근무했으며, 1921년 조선총독부 중추원 개편 때는 중추원 참의에 임명되었다. 1915년에 다이쇼대례기념장, 1924년훈3등 서보장을 받았고, 사망 직후 정4위에 서위되었다.

사후편집

가족관계편집

  • 증조부 : 김사식(金思植)
    • 조부 : 김영작(金永爵, 1802년 - 1868년)
      • 양부 : 김항집(金恒集, 요절)
        • 본인 : 김춘희(金春熙) - 백부한테 양자로 감.
      • 생부 : 김승집(金升集)
      • 숙부 : 김홍집(金弘集)
        • 사촌 : 김경희(金敬熙)
      • 숙부 : 김증집(金證集)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