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태동 (1918년)

일제 강점기 관료

김태동(金泰東, 일본식 이름: 金子泰東, 1918년 3월 8일[1] ~ 1982년 2월 8일, 충북 괴산)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관료이다.

메이지 대학 재학 중에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하여 조선총독부 관리로 근무했다. 제3공화국에서 경제기획원 차관, 체신부와 보건사회부 장관을 역임하였고, 이후 전경련 이사, 코리아헤럴드 사장 등을 지냈다. 1982년에 일본을 방문했다가 숙소인 호텔에 화재 사고가 발생하여 사망했다.[2]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 중 조선총독부 사무관 부문에 선정되었다. 2008년에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의 관료 부문에도 들어 있다.

목차

학력편집

  • 1940년 : 일본 메이지 대학 법학부 졸업
  • 1958년 : 세계은행(IBRD) 경제연구원 수료
  • 1979년 : 중앙대학교 명예경제학박사

약력편집

  • 1939년 : 고등문관시험 행정과 합격
  • 전라북도 무주군·고창군 군수
  • 조선총독부 전매국 총무과 사무관
  • 1950년 : 주 일대표부 정무국장
  • 1950년 : 한일회담 사무국장
  • 1956년 : 부흥부 조정국장
  • 1962년 : 국방부 차관보
  • 1964년 : 교통부 차관
  • 1966년 : 경제기획원 차관
  • 1968년 : 체신부 장관
  • 1969년 : 보건사회부 장관
  • 1971년 : 가족계획연구원 이사장
  • 1971년 : 한국알루미늄 사장
  • 1973년 : 한미경제협의회 이사장
  • 1973년 : 일간내외경제신문 사장
  • 1974년 :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사
  • 1976년 : 국제사회개발기구 한국지부장
  • 1978년 : 한국신문협회 이사
  • 1980년 : 코리아헤럴드 사장

각주편집

  1. “김태동”. 엠파스 인물정보. 2008년 3월 26일에 확인함. 
  2. “東京 뉴저팬호텔에 큰 불 - 한국人 8명 死亡” (PDF). 한국일보. 1982년 2월 9일. 1면면. 2008년 3월 26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

전임
이창석
제15대 교통부 차관
1964년 7월 15일 ~ 1966년 9월 28일
후임
이용
전임
김학렬
제4대 경제기획원 차관
1966년 9월 27일 ~ 1968년 5월 22일
후임
장예준
전임
황종률
제21대 체신부 장관
1968년 5월 21일 ~ 1969년 10월 20일
후임
김보현
전임
정희섭
제13대 보건사회부 장관
1969년 10월 21일 ~ 1971년 6월 4일
후임
이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