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해평야(金海平野)는 낙동강 하류의 낙동강서낙동강 사이의 삼각주와 그 인근의 평야 지대를 가리키는 말로, 면적은 약 136 km2이다. 낙동강 삼각주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삼각주이다.

행정구역상으로는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저동, 강동동, 명지동, 가락동경상남도 김해시 칠산서부동(화목동·이동·강동·전하동·흥동·풍유동·명법동), 대동면 등에 걸쳐 있다.

목차

지형편집

낙동강 하구는 낙동강이 운반하는 토사량이 많고 경사가 완만한데다 조수간만의 차이가 적어 운반물질의 퇴적으로 인한 삼각주 지형이 발달하기에 알맞은 조건을 구비하고 있다. 낙동강 하구는 오랜 옛날 지금보다 북쪽인 김해시 대동면과 부산 북구 금곡동까지 들어간 거대한 (灣)이었으나 점차 두꺼운 충적층으로 매립된 삼각주가 형성되었다.[1]

이렇게 형성된 낙동강의 삼각주에는 대저도(大渚島), 명지도(鳴旨島), 덕도(德島), 대사도(大沙島), 제도(濟島), 맥도(麥島) 등의 많은 하중도(河中島)가 있었는데, 1934년 대저제방 축조 후 현재와 같은 형태가 되었다.[1]

낙동강 삼각주편집

낙동강 삼각주는 낙동강서낙동강 사이의 삼각주를 가리키는 말로, 이 지역은 행정구역상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저동, 강동동, 명지동에 속한다. 낙동강 삼각주는 크게는 하나의 으로 볼 수 있지만, 낙동강의 지류평강천맥도강에 의해 4개의 하중도로 구분할 수 있다.

  • 대저도(大渚島) : 삼각주의 중심으로, 김해국제공항이 있다. 동쪽으로 낙동강과 접하며, 행정구역상 부산 강서구 대저1동대저2동에 속한다.
  • 덕도(德島) : 삼각주의 서부(西部)로, 행정구역상 부산 강서구 강동동에 속한다. 북쪽의 대사도(大沙島), 남쪽의 제도(濟島), 평위(平渭)·수봉(水鳳)·송백(松栢)·천자(天字)섬 등의 여러 섬이 제방을 쌓아 합쳐졌다.
  • 명지도(鳴旨島) : 삼각주의 남부(南部)로, 행정구역상 부산 강서구 명지동에 속한다. 북쪽의 순아도(順牙島)가 합쳐졌다.
  • 맥도(麥島) : 낙동강 본류와 맥도강에 둘러쌓여 있는 섬으로, 행정구역상 부산 강서구 대저2동에 속한다.

그 외의 섬편집

서낙동강조만강, 둔치도 샛강에 둘러싸인 둔치도도 섬이다.

화목동 일부와 가락동은 호계천, 해반천, 조만강, 둔치도 샛강, 서낙동강에 둘러싸여 있으나 딱히 이지역을 일컫는 호칭은 없다.

각주편집

  1. 부산광역시 강서구 - 기본현황 Archived 2015년 9월 23일 - 웨이백 머신 부산광역시 강서구 홈페이지, 2015년 6월 5일 확인.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