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전라남도 강진에서 태어난 우곡 김향수(牛穀 金向洙, 1912~2003) 명예회장은 국내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반도체 사업에 착수, 앰코코리아(전 아남반도체)를 세계 최대의 반도체 패키징 업체로 성장시키고 오늘날 한국이 세계 반도체 강국으로 발전하는데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였다. 또한 1974년에는 당시 ‘전자산업의 꽃’이라고 불리던 컬러TV를 한국 최초로 생산하여 국내 전자산업의 신기원을 열었다.

1958년 제4대 국회의원을 역임하기도 했던 김향수 명예회장은, 반도체 산업이야말로 미래 최첨단 지식산업이며 당시 후진국이던 한국에서 고용을 증대하고 수출을 진작시키는 데 매우 적합한 산업이라는 확인을 가지고, 1968년 당시 57세의 나이에 주위의 극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최초반도체 사업에 착수하였다.

창업 때부터 신의(信義)를 기업경영의 생명으로 알고 집념인내의 정신으로 지성일관하였으며, 또한 한일(韓日) 고대사의 뿌리를 밝힌 <일본은 한국이더라> 출간을 통해 한일 양국의 올바른 역사 이해에 많은 공헌을 하였다. 1992년 명예회장으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후, 1995년부터 1998년까지 대한민국 헌정회 9대,10대 회장을 역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