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흠순(金欽殉, 598년 ~ 680년)은 가야의 왕족 출신으로 신라군인정치가이자 외척이었다. 신라 화랑도의 19대 풍월주이며 관직은 시중에 이르렀다. 그는 가야금관가야의 왕 구형왕의 증손자였으며 김서현의 아들로 김유신의 동생이다. 본관은 김해 김씨이다.

생애편집

가야 왕 구형왕의 손자 김서현만명부인 김씨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머니 김씨는 진흥왕의 동생 숙흘종의 딸로, 외할아버지 숙흘종은 딸과 가야계 왕족 김서현의 결혼을 완강히 반대하였다. 그러나 이들은 야합하여 아들을 낳았고 이름을 유신이라 하였다. 처음에 그들의 결혼을 인정하지 않던 숙흘종 내외는 하는 수 없이 딸의 결혼을 인정했다. 유신이 태어나고 3년 뒤에 아들 흠순이 태어났다.

660년 황산벌 전투에 김유신과 함께 출정하였다. 계백의 군대에 신라군이 4번 패하자, 흠순은 아들인 반굴을 전장에 투입하여 힘껏 싸우다 죽게 하였다. 이를 본 품일이 자신의 아들 관창을 적진에 보내 마찬가지로 죽게 하자, 이를 본 신라군이 의기충천하여 마침내 백제군을 격파하였다.

고구려 정벌시 김유신은 총사령관인 대총관에 임명되었으나, 늙고 쇠약해진 데다 병까지 들어 직접 원정에 참가하지는 못하고 서라벌에 남았으며, 김인문(金仁問)·김흠순(金欽純) 등이 주장(主將)으로 나섰다. 그해 신라고구려를 멸망시키고 삼국 통일의 대업을 이루었다. 676년에는 당나라 군대를 최종적으로 몰아내고 신라의 삼국 통일을 보기도 했다.

삼국 통일 이후 그는 승상(丞相)의 지위에 이르렀다. 그러나 당나라는 삼국 통일을 원조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신라가 여제(麗濟) 양국을 공취(攻取)한 것에 노하여 신라 승상 김흠순 (金欽純)을 잡아 가두기도 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김무력(金武力, 518~579)
  • 조모 : 아양공주(阿陽公主) - 진흥왕과 사도왕후의 딸.
  • 부인 : 보단낭주(菩丹娘主) - 12대 풍월주 보리의 딸
    • 아들 : 김원수(金元帥)
    • 아들 : 제29대 풍월주 김원선(金元宣)
    • 아들 : 김반굴(金盤屈)
  • 부인 : 이단낭주(利丹娘主) - 12대 풍월주 보리의 딸
    • 아들 : 김원훈(金元訓)

김흠순이 등장한 작품편집

TV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관련 항목편집

전임
춘추공
제19대 풍월주
후임
예원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