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나눔의 집(영어: House of Sharing)은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원당리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출신의 할머니들의 주거복지시설이다. 위안부 피해자 중 약 열 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나눔의 집의 소녀상 '못다 핀 꽃'

1992년 6월 '나눔의 집 건립추진위원회'의 모금에 의해 1992년 10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에 처음으로 개관하였다. 이후 명륜동혜화동을 거쳐, 1995년 12월 불교신자이자 건축가인 조영자씨가 기증한 현재의 경기도 광주군 퇴촌면 소재 650여평 자리에 위치하게 된다.[1]

더불어 1998년에는 이 곳에 총 350m2 규모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이 개관하게 된다. 이 역사관은 세계 최초의 성노예 주제 인권박물관이다. 일반시민과 뜻있는 일본인들의 성금을 통해 건립되었다.

이 곳에 거주중인 할머니들은 위안부 피해를 알리는 그림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또한 매주 수요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서 주관하는 일본대사관 앞의 수요집회에도 참여하고 있다.[2]

나눔의집 직원들이 시설의 불공정 운영 의혹을 제기하며 2020년 5월 초순부터 할머니들의 생활관을 차단한 채 시설 관계자와 대치하였다.

2020년 3월 "소장이 할머니들을 홀대하거나 막말을 하고 할머니 식대로 나온 보조금을 직원 식대로 사용하며 후원금 대부분을 건물 증축에 사용했다"는 내용으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경기도와 광주시에 민원을 올리는 등 내부 실태를 고발했으나 아무런 반향이 없자 직원들은 “나눔의집 소장 등이 후원금을 횡령하고 할머니를 학대했다”고 하면서 소장 직인이나 나눔의집 법인카드, 우편물, 내부 회계자료 등 행정 업무에 필요한 것을 가지고 생활관을 점거하였다며, 운영진이 허위 사실을 보도하였다. 이후 조계종에서는 새로운 시설장 교체와 정관에도 없는 법인 사무국장을 채용하였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