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낙동정맥(洛東正脈)은 한반도 13정맥의 하나로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강원도 태백시의 구봉산(九峰山)에서 부산 다대포의 몰운대(沒雲臺)에 이르는 산줄기의 옛 이름이다. 경상북도와 경상남도의 동해안과 낙동강유역의 내륙을 가르는 분수령산맥이다. 현재의 태백산맥 남부에 해당되지만, 분수령산맥의 개념으로 산줄기를 파악한 우리 조상들의 산맥인식으로는 해안지방과 내륙지방의 자연조건에 따른 식생과 생활환경의 분기라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1]

목차

주요 산편집

낙동정맥은 조선시대 조상들이 인식하던 한반도의 산줄기체계는 하나의 대간(大幹)과 하나의 정간(正幹), 정맥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산과 물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는 사상에서 비롯된 이들 맥은 10대강의 유역을 가름하는 분수산맥을 기본으로 삼고 있어 대부분의 산맥 이름이 강 이름과 밀접한 관련을 가진다.

낙동정맥은 낙동강 동쪽에 위치한 정맥으로,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전국토의 근골(筋骨)을 이룬 백두대간(白頭大幹)의 태백산 줄기인 구봉산에서 남쪽으로 갈라져 영천의 운주산(雲住山, 806m)까지 높이 1,000m에 달하는 산줄기를 형성하고, 월성군 서면 아화리의 낮은 구릉을 넘어 다시 경상남도의 가지산(加智山)을 거쳐 부산 다대포의 몰운대까지로, 낙동강 동쪽 하구에서 끝난다.[1]


삼수령(백두대간에서 분기)-통리재(영동선, 국도 제38호선 통과)-백병산(1259m)-면산(1245m)-석개재(지방도 제910호선 통과)-삿갓봉-진조산(908m)-답운치(국도 제36호선 통과)-통고산(1067m)-(덕산지맥분기)-한티재(430m, 국도 제88호선 통과)-검마산(1017m)-(금장지맥분기)-백암산(1004m)-창수령-맹동산(808m)-(화림지맥분기)-황장재(국도 제34호선, 당진영덕고속국도 통과)-대둔산(900m)-주왕산(周王山, 907m)-주산재(지방도 제914호선 통과)-피나무재(지방도 제914호선 통과)-통점재(국지도 제68호선 통과)-(팔공기맥분기)-가사령(국지도 제69호선 통과)-(비학지맥분기)-침곡산(725m)-한티재(국도 제31호선 통과)-운주산(806m)-이리재(익산포항고속국도, 지방도 제921호선 통과)-시티재(국도 제28호선통과)-어림산(510m)-마치재(지방도 제904호선 통과)-남사봉(470m)-만불산(275m)-사룡산(비슬기맥분기)-숲재-당고개(국도 제20호선 통과)-백운산(892m)-고현산(1034m)-운문령(국지도 제69호선 통과)-가지산(1241m, 운문지맥분기)-석남령(구24번국도 통과)-신불산(1159m)-영축산(1081m, 영축지맥분기)-정족산(749m, 남암지맥분기)-천성산(922m)-(용천지맥분기)-군지산(535m)-금정산(802m)-산성고개(산성터널 통과)-만덕고개(국도 제14호선 통과)-백양산(642m)-구덕산(562m)-몰운대

비교편집

산경표』에 기록되어 있는 산이름은 다음과 같다.[1]

  • 백병산(白屛山, 1,259m)
  • 백령산(白嶺山, 1,004m)
  • 주왕산(周王山, 907m)
  • 주사산(朱砂山)
  • 사룡산(四龍山, 685m)
  • 단석산(斷石山, 829m)
  • 가지산(加智山, 1,240m)
  • 취서산(鷲棲山, 1,059m)
  • 원적산(圓寂山, 812m)
  • 금정산(金井山, 802m)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한국학중앙연구원 출판)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