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 총통부

난징 총통부 (남경 총통부; 南京總統府)는 중화민국에서 난징을 수도로 삼은 국민정부 때의 총통부이다. 국민정부는 이 건물을 1927년~1937년, 1945년~1949년 동안 사용하였다.

중공군1949년 4월 23일 난징에 입성하고 하루 후인 4월 24일 총통부가 중공군에 함락되자, 중화민국 정부를 타이완 섬타이베이로 옮겼다. 1998년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에 의해 이 건물에 난징 중국 근대사 유적 박물관이 개관되었다. 2005년 4월 27일 중국 국민당 주석 렌잔이 이 건물을 방문한 바가 있다.

박물관편집

난징 총통부 박물관에는 혁명에 선행했던 농민 반란인 태평천국의 난손문의 중화민국 건국 당시의 상황과 공산당의 미화를 위해 국민당의 오류들을 지적하는 자료들이 전시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