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남궁영 (1887년)

남궁영(南宮營, 1887년 9월 4일 ~ 1939년 12월 29일)은 일제 강점기의 관료로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도 지냈다. 본관은 함열이다.

생애편집

전라남도 목포 출신으로 1914년도쿄 제국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한 엘리트였다. 대학 졸업 직후 곧바로 조선총독부 소속 관리가 되면서 관계에 들어섰다. "대학 나온 조선인 관리로서 최초로 칙임에 임명되었던 만큼 그의 수완은 정평이 나 있다."라는 인물평이 남아 있다.

1917년 전라남도 진도군 군수에 임명되었고 1919년에는 함평군 군수로 이동했다. 1921년에 조선총독부 학무국 사무관을 거쳐 유럽 시찰을 다녀온 뒤 1926년에는 충청남도 참여관에 오르는 등 빠른 승진을 거듭했다.

1929년 경상남도 참여관으로 이동한 뒤 이듬해부터는 산업부장을 겸하였고, 경북 수산업 발전에 세운 공을 인정받아 1931년충청북도 도지사가 되었다. 충북지사로 재직하던 1935년에 총독부가 편찬한 《조선공로자명감》에 조선 통치에 공을 세운 인물 중 하나로 수록되어 있다.[1][2]

1935년에는 관직에서 물러난 뒤 중추원 참의에 임명되었다. 1934년 훈3등 서보장을 수여받는 등 1935년을 기준으로 정4위 훈3등에 서위되어 있었다.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 중 중추원, 도지사, 도참여관, 조선총독부 사무관의 4개 부문, 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중추원과 관료 두 부문에 포함되었다.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성강현 (2004년 3월 18일). “‘조선공로자명감’친일 조선인 3백53명 기록 - 현역 국회의원 2002년 발표한 친일명단 일치 상당수”. 일요시사. 2008년 6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6월 18일에 확인함. 
  2. 성강현 (2004년 3월 18일). “3백53명 중 2백56명 명단”. 일요시사. 2008년 6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6월 1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