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생이

남생이는 거북목 돌거북과 남생이속의 민물 거북이다. 식성은 잡식성으로 수초, 미꾸라지, 붕어, 납자루, 다슬기, 갑각류 등 민물에서 사는 물고기를 먹으며, 늦봄이나 초여름에 모래나 부드러운 흙 속에 산란을 한다. 4월부터 11월까지 활동하다 겨울잠을 잔다.[1] 다 자란 성체의 등껍질은 20-25cm 정도이고 더러 30cm 이상의 큰 개체도 있다.[2]

Picto infobox reptile.png
남생이
Chinemys reevesii 05.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EN.png
위기(EN), IUCN 3.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파충강
목: 거북목
아목: 잠경아목
과: 돌거북과
속: 남생이속
종: 남생이
학명
Geoclemys(Chinemys) reevesii
Gray, 1831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남생이(남생이)
Korean Terrapin.JPG
천연기념물 제453호
지정일 2005년 3월 17일
소재지 전국 일원

서식지편집

중국 대륙, 타이완, 한반도, 일본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한국은 한반도 전역에 서식하고, 중국은 중국 동북부 및 산둥반도 지역에 서식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에는 최근의 연구결과로 본래 대마도에서만 서식하지만, 일본 본토의 개체들은 한반도에서 이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한다.

위협 요소 및 보호 방안편집

남생이 개체군 위협 요소로는 서식지 파괴, 외래 생태교란종인 붉은귀거북과의 경쟁, 새끼 남생이를 잡아먹는 황소개구리 등을 꼽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사람에 의한 포획을 꼽을 수 있는데, 남생이의 배갑이 한약재료로 쓰이면서 개체군이 많이 소멸되었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남생이를 천연기념물 453호로 지정하여 개체군 보호에 노력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공원 남생이 복원센터에서 복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래동화 등장편집

남생이는 전래동화에도 등장할 정도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거북이다.

참조편집

  1. 한겨례, '멸종위기 토종 거북 '남생이' 최대 서식지 발견, 2019. 9. 9.
  2. 남생이, 《글로벌 세계 대백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