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연군 분묘 도굴 사건

(남연군 묘 도굴 사건에서 넘어옴)

남연군 분묘 도굴 사건(南延君墳墓盜掘事件)은 1868년 고종 5년 상인이자 학자인 독일인 에른스트 오페르트가 충청도 덕산(德山)에 있는, 흥선대원군의 아버지인 남연군(南延君)의 묘를 도굴하려다 실패한 사건이다.[1] 에른스트 오페르트 도굴 사건(Ernst Oppert 盜掘事件)으로도 불린다.

남연군 분묘 도굴사건
날짜1868년 5월 11일~5월 18일
장소
충청도 행담도 ~ 충청도 덕산 일대
결과 도굴꾼 일당의 도굴 미수, 조선의 통상수교 거부 정책 강화
교전국
Coat of Arms of Joseon Korea.png
프랑스의 기 프랑스
독일 제국의 기 독일 제국
미국의 기 미국
지휘관
Flag of Hamburg.svg 실행책 에른스트 오페르트
Flag of the United States (1867-1877).svg 물주 프레더릭 젠킨스
Flag of France.svg 앞잡이 스타니슬라 페롱

이 일로 인해 병인박해로 부터 시작된 천주교에 대한 탄압이 더욱 거세졌고[1] 대원군의 통상수교거부정책은 더욱 강화되었다.[2]

개설편집

중국 상하이에서 상업에 종사하던 에페르트는 1866년 고종 3년, 쇄국중이었던 조선과 통상을 요구하였으나 2차례나 거절당한다. 오페르트는 천주교 탄압에 보복한다는 명분하에 1868년 고종 5년에 차이나號(호)를 빌려서 충청도 아산만에 내항해 덕산군에 상륙해 흥선대원군의 부친인 남연군 묘를 도굴하려다 실패했다.[3]

급보를 받고 충청 감사가 군병을 급히 파견했을 때는 오페르트 일행이 돌아가고 난 뒤였다. 오페르트 일행은 다시 북항(北航)해 인천 영종도(永宗島) 앞바다에 들어와 개국 통상을 교섭코자 관리 파견을 요청했으나 조선 수비병과 충돌해 아무 성과도 없이 상하이로 돌아갔다. 남연군 분묘 도굴 사건은 후일 흥선대원군의 통상 수교 거부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사건이 된다.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이이화 <한국사 이야기 17> 한길사 2009.4.10 p126
  2. [네이버 지식백과] 에른스트 오페르트 [Ernst Jacob Oppert] (두산백과)
  3. 유홍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창작과비평사 1993년 p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