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 한국식 영어 표현으로 Down Team is Down(DTD)로 알려진 이 어구는 KBO 리그 현대 유니콘스의 전 감독 김재박이 인터뷰에서 한 말을 응용한 대한민국의 인터넷 유행어다. 만년 하위팀이 시즌 초반 반짝 성적을 내다가 하위권으로 추락하는 모습을 빗대어 사용한다.

어원편집

2005년 시즌 초반, 지난 시즌 최하위였던 롯데 자이언츠는 기세를 올리며 상위권에 랭크되고 있었고 지난 시즌 우승 팀이었던 현대 유니콘스는 뜻밖의 부진으로 하위권에 처져 있었다. 이때 현대 유니콘즈의 감독이던 김재박은 한 스포츠신문과의 인터뷰에서 "5월이 되면 내려가는 팀이 나온다."라고 말했다.[1] 이 발언은 특정 팀을 지목한 것은 아니었지만, 2000년대 초반 부진하였던 롯데 자이언츠를 지목하는 것이라는 점은 분명해 보였다. 공교롭게도 그의 발언대로 롯데 자이언츠는 여름 이후부터 순위가 하락, 결국 5위로 시즌을 마감하여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였다.

이 말을 한 김재박 감독이 LG 트윈스의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LG의 행보는 예외없이 시즌 상반기에는 상위권에 랭크되었다가 날씨가 더워지면서 부상자와 부진선수가 속출하며, 차츰 힘에 부쳐 하위권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는 양상이 반복되었다. 그러자 그의 예전 발언은 부메랑이 되어 그가 감독한 LG 트윈스에 그대로 되돌아왔고,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형태로 변형되어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2] 2013년 김재박은 MBC 야구 읽어주는 남자에 출연하여 DTD는 아직도 유효하다 생각한다고 밝혔다.[3]

사용과 패러디편집

현재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주로 만년 하위팀이 특정 시즌 초반에만 반짝 성적을 내다가 이내 하위권으로 쳐지는 모습을 조롱하는 단어로 쓰이며, 특히 이러한 행위가 매년 반복되는 LG 트윈스를 비꼬는 표현으로도 쓰인다. 줄여서 "내팀내", 또는 "DTD(Down Team is Down.)"로도 쓰이고 있다.[4] 실제로 LG 트윈스가 2011년 4~5월 두달간 8개구단 중 가장 먼저 30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다가[5] 6월 이후 부진에 빠져 9월까지 4달간 단 29승만을 거둔 채 공동 6위로 시즌을 마치자 팬들은 LG 트윈스에게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표현을 사용하였다.[6] 또한 야구 이외의 영역으로도 응용이 확대되어, 2012년 런던 올림픽 축구 8강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에 패배하여 탈락한 영국 대표팀에 대해 영국 주요언론은 "떨어질 팀이 떨어졌다."고 표현하였고, 이를 한국 언론에서는 "DTD 이론의 적용"으로 보도하였다.[7] 이후 이 용어는 스포츠 분야 뿐만 아니라 코스닥 시장의 하락을 보도하는 뉴스기사에 인용되면서 'DTD론'으로 언급되기도 하였다.[8] 프로농구팀 SK 나이츠는 2012~13시즌 이전까지 10시즌 동안 단 한번만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등 부진하여 팬들 사이에서 DTD라는 말이 나왔다. 그러다가 2012~13시즌에 진출하면서 DTD에서 벗어났다.[9][10]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형태 기자 (2005년 4월 27일). '만만디' 현대, '이유가 있었군'. 조이뉴스24. 2013년 1월 17일에 확인함. 
  2. 한세희 기자 (2012년 8월 16일). “인터넷 이디엄<108>DTD”. etnews. 2013년 1월 17일에 확인함. 
  3. “김재박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 여전히 진리". 스포츠조선. 2013년 7월 10일. 
  4. 이슈팀 백예리 기자, 김우종 기자, 이채민 기자 (2012년 7월 4일). “프로야구 '중수'도전! 구단별 은어 총정리”. 머니투데이. 2013년 1월 17일에 확인함. 
  5. 정명의 기자 (2011년 6월 5일). '30승 선착' LG, 선두 싸움 본격 점화”. 조이뉴스24. 2013년 1월 17일에 확인함. 
  6. 안승호 기자 (2011년 9월 6일). “프로야구는 팬 손 안에 있소이다”. 주간경향. 2013년 1월 17일에 확인함. 
  7. 배윤경 인턴기자 (2012년 8월 5일). “영국, 자국 팀에 “떨어질 팀이 떨어졌다””. 매일경제. 2013년 1월 21일에 확인함. 
  8. 김동욱 기자 (2012년 11월 20일). "안될 놈은 안돼" … 코스닥에 팽배한 `DTD론`”. 한국경제. 2013년 1월 21일에 확인함. 
  9. “갑자기 흔들리는 SK, DTD 인가 아닌가”. 스포츠조선. 2012년 11월 14일. 
  10. “고질병 탈출 SK농구, 성적과 관중 두마리 토끼 잡았다”. 스포츠조선. 2012년 12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