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에피네프린

노르에피네프린 또는 노르아드레날린(영어: norepinephrine 또는noradrenaline)은 카테콜아민의 하나로 인체 내에서 호르몬신경전달물질을 포함한 다양한 기능을 한다. 간혹 '노어에피네프린'으로 불린다.

노르에피네프린
Norepinephrine structure with descriptor.svg
Norepinephrine-3d-CPK.png
일반적인 성질
IUPAC 이름 4-[(1R)-2-amino-1-hydroxyethyl]benzene-1,2-diol
분자식 C8H11NO3
별칭 노르아드레날린
CAS 번호 51-41-2 (l)
PubChem 439260
ChemSpider 388394
물리적 성질
분자량 169.18 g/mol
열화학적 성질
안전성

스트레스 호르몬편집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흰머리가 되는 마리 앙투아네트 증후군을 입증하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스트레스는 쥐의 자율신경인 교감신경계를 활성화시켰다. 활성화한 교감신경은 노르아드레날린(노르에피네프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과도하게 분비했다. 가까이 있는 멜라닌 줄기세포가 이 물질을 흡수했다. 노르아드레날린은 멜라닌 줄기세포의 세포 분열을 유도하는 물질이다. 증식한 줄기세포는 특정 세포로 바뀌어 색소 공급원으로서의 기능을 잃어버렸다.[1]

생합성편집

노르에피네프린은 전구물질인 도파민으로부터 생성될 수 있으며 햔편 노르에피네프린은 에피네프린 뿐만아니라 및 노르메타네프린 , 3,4-다이하이드록시페닐글리콜(DOPEG),3-메톡시-4-하이드록시페닐글리콜(MOPEG),바닐릴만델산(vanillylmandelic acid, VMA)등을 COMT와 같은 각각의 작용 효소들의 관여로 이들을 생성할수있다.

신경전달물질편집

교감신경계부교감신경계와는 달리 아세틸콜린뿐만아니라 이와 함께 노어에피네프린으로 길항작용에 관여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스트레스 받으면 흰머리카락 는다’는 말은 진짜였다, 한겨레, 2020.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