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고조선)

노인(路人, ? ~ 기원전 108년)은 위만조선의 관료로, 어양군 어양현(漁陽縣) 사람이다.[1] '노인'은 이름자로, 성씨는 알 수 없다.[2]

노인
路人
고조선조선상
군주 우거왕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출생지 어양군 어양현
사망일 기원전 108년
성별 남성

생애

편집

사마천의 사기에 의하면 고조선전한의 전쟁이 1년동안 계속되자 고조선 내부의 주화파 신하들이 우거왕에게 진언을 하였는데[3]진언이 무시당하자 태자 장항[4], 이계상 삼, 아들 , 상 한음, 장군 왕겹 등과 같이 전한에 투항하였다.[5] 투항하였을 때에는 조선상 직위에 있었다 한다. 그러나 투항하고 전한으로 이동하던 도중 죽음을 맞았다.[6]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사마정, 《색은》 권115: '응소가 이르길: [전략]…노인은 어양현 사람이다.'(應劭云:「[전략]…路人,漁陽縣人。」)
  2. 상게서: '여순如淳이 이르길: 상相은 그 나라의 재상이다. 노인路人은 이름자이다.…[후략]'(如淳云:「相,其國宰相。路人,名也…[후략])
  3. 무슨 진언인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항복에 관한 것으로 보인다
  4. 또는 장강, 장으로 불린다
  5. 일설에 따르면 아들 최가 노인보다 먼저 투항하였다 한다.
  6. 사마천 “조선 상(朝鮮相) 노인(路人)·상 한음(相韓陰)·니계 상 참(尼谿相參)·장군 왕겹(王唊)이 서로 참여하여 일을 꾸며 이르기를, “당초에 누선에게 항복하고자 하였으나, 누선은 지금 잡혀있고, 홀로 좌장군이 아우르고 거느리니, 전쟁은 점차 급해지고 있고, 더불어 싸우지 못할까 두려운데, 왕은 또한 항복을 들어주지 않고 있다. ”하였다. 한음·왕겹·노인은 모두 도망쳐 한(漢)나라에 항복하였다. 노인은 도중(道中)에 죽었다. ”/“朝鮮相路人、相韓陰、尼谿相參、將軍王唊相與謀曰:「始欲降樓船,樓船今執,獨左將軍并將,戰益急,恐不能與,(戰)王又不肯降。」陰、唊、路人皆亡降漢。路人道死。”

참고 문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