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빌렘(Nicolas Wilhelm, 본명: 니콜라 조제프 마리 빌렘, Nicolas Joseph Marie Wilhelm, 한국명 홍석구, 1860년 1월 24일 ~ 1938년 5월 6일)은 프랑스의 신부이다. 알자스 슈파이헤른에서 태어났다. 한국의 독립 운동에 관심을 가져 안중근의 거사를 도왔다.[1] 세례명은 요셉이다. 천주교 황해도 담당 선교사로 활동했고 안 의사 일가와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2]

1914년 프랑스로 귀국하여 자신이 태어난 알자스 지방에서 사목활동을 했다.

안중근의 거사를 지지했다는 오해

편집

2010년 연구에서 빌렘 신부의 프랑스어 서한이 잘못 번역되어서, 안중근의 거사를 지지하였다고 가공해 낸 내용이 있었음이 알려졌다.[3]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heeyong (2019년 10월 18일). “110년 전 안중근을 도운 애국지사들”. 연합뉴스. 2022년 4월 23일에 확인함. 
  2. “안중근 의사 생가가 있던 청계동 마을”. 울산매일. 2016년 3월 27일. 2022년 4월 23일에 확인함. 
  3. 김수태 (2011년 4월). “안중근과 천주교의 관계에 대한 비판적 검토 : 독립운동기를 중심으로”. 《한국독립운동사연구》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38: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