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슈리 카툰

원나라 11대 황제 혜종의 황후

다나슈리 카툰(몽골어: Данашир хатан 또는 답납실리(答納失里)는 1320년-1335년)은 원나라 11대 황제 혜종의 황후(재위: 1333년 ~ 1335년)이다. 킵차크 칸국의 친위대 사령관을 지냈었고, 원나라의 정치가인 우승상이며, 태사(太師)를 지낸 태평왕(太平王) 엘 테무르(燕鐵木兒)의 딸이다. 성은 킵차크 씨(欽察氏) 또는 바야우트 씨(伯岳吾氏).[註 1] 최종 신분이 서인(庶人: 평민)이었던 탓에 시호는 없다.

다나슈리 카툰
몽골 대카툰 (대원 정궁황후)
재위 1333년-1335년
전임 달리예테미시 카툰
후임 바얀 후투그 카툰
이름
바야우트 다나슈리 (한국 한자: 伯岳吾 答纳失里 백아오 답납실리)
신상정보
출생일 1320년
사망일 1335년
왕조 몽골 제국
가문 바야우트씨
부친 태평왕 엘 테무르
배우자 토곤테무르 우카가투 칸

당대 실세였던 아버지 엘 테무르의 사후 오빠인 텡기스의 반란에 연루되어 폐위되었으며 궐 밖 사제에서 지내다가 바얀 승상이 보낸 독주(毒酒: 짐독)를 마시고 사망했다.

생애편집

생년은 알려지지 않으며 당대 실세였던 태평왕(太平王) 엘 테무르의 딸로 흠찰부 출신이다. 원 무종때부터 황실과 연관되었던 아버지 엘 테무르는 진종 계열을 몰락시키고, 무종의 아들 문종을 등극시켰다. 그러나 뒤늦게 군사를 이끌고 온 명종에게 문종은 제위를 양보했지만, 갑작스럽게 독살당했다. 엘 테무르는 명종을 독살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자신의 딸 다나슈리를 명종의 아들 토곤테무르와 혼인시켰지만, 토곤테무르가 명종 독살의 책임을 물을까봐 두려워했다.

어떤 이유에서였는지 그녀는 결혼 후 아이를 낳지 못했다. 1333년(지순 4년·원통 원년) 6월에 혜종이 그녀의 아버지 엘 테무르의 보좌 아래 황제로 어위하였고 다음 달인 7월에 혜종의 원후(元后: 첫 황후)로 출가했다. 1334년(원통 2년)에 책보를 받고 정식 황후로 책립되어 혜종의 제1 황후로 등극했다.

1335년에 오빠 텡기스가 반란에 힙쓸렸다가 친위대 사령관을 맡은 바얀(伯顏)에 의해 사형되었으며, 이로 인해 그녀 역시 폐위되어 출궁되었다. 이후 개평부(開平府: 현 내몽골 자치구 다륜현 서북부)에서 평민으로 지내다가 바얀 승상이 보낸 짐독(鴆毒)[註 2]으로 사망했다.

일화편집

반란이 진압되자 타라카이는 다나슈리의 황후전으로 숨어들었다. 다나슈리는 타라카이의 목숨을 살려줄 것을 애원하였으나 그가 끌려가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10대 초중반의 매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성정이 매우 잔악무도했다. 고려인 출신으로 남편의 후궁인 기황후를 질투하여 별 이유 없이 채찍질을 하고 인두로 지지는 등 구타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다나슈리가 기황후를 모욕하고 무자비하게 구타한 것은 여러 몽골과 중국 민담, 전설에 전해 내려오고 있다.

가계편집

다나슈리가 등장한 작품편집

출처편집

각주편집

  1. 명나라에서 편찬한 《원사(元史)》에선 타나실리 부녀를 킵차크 씨(欽察氏)로 표기하고 있고, 중화민국에서 재편찬한 《신원사(新元史)》에선 바야우트 씨(伯岳吾氏)로 표기하고 있다.
  2. 짐새의 깃털을 술에 우려 추출한 독.
전임
다리예테미쉬
원나라의 황후
1333년 ~ 1335년
후임
바얀 후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