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음계(短音階, minor scale) 또는 에올리안(Aeolian)은 장음계보다 먼저 나왔으며 음계의 하나이다. 크게 자연 단음계(natural minor scale), 화성 단음계(harmonic minor scale), 가락 단음계(melodic minor scale)로 나뉜다. 장음계인 아이오니안 음계와는 달리 어두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긴 하지만, 무조건 어두운 분위기인 것은 아니다.

종류 편집

자연 단음계는 제2음과 제3음 사이, 제5음과 제6음 사이에 반음을 가지며 그 밖에는 온음으로 되는 7음의 음계를 말한다. 그리고 장음계와 마찬가지로 음계의 Ⅰ을 으뜸음, Ⅳ를 버금딸림음, Ⅴ를 딸림음이라고 한다. Ⅶ은 임시표에 의해서 반음 높아진다.(으뜸음과 단2도의 관계에 있을 때만 이끎음이라고 한다.)[1]

화성 단음계는 자연 단음계의 Ⅶ을 임시표로 반음 높여서 이끎음으로 한 것이다. 주로 화성에서 쓰이므로 이렇게 부른다. 화성 단음계의 Ⅵ과 Ⅶ(이끎음)은 증2도, Ⅶ과 Ⅰ(이끎음과 으뜸음)은 단2도로 되고, 다른 음계 각 음의 음정관계는 자연단음계와 같다.[2]

가락 단음계는 자연 단음계의 제6음과 제7음을 올라갈 때에는 반음씩 올리고, 내려갈 때에는 자연단음계의 형태를 갖는 것이다. 이것은 화성단음계에서 제6음과 제7음의 사이가 증2도이므로 가락으로서는 자연스럽지 않기 때문에 제6음도 반음을 높이고, 또 올라갈 때에는 마침(終止)의 느낌을 얻기 위해서 제7음과 제8음 사이를 반음으로 할 필요가 있어 생겼다. 아래로 내려갈 때에는 그렇게 할 필요가 없으므로 자연단음계를 그대로 쓴다.[3]

자연 단음계
 
화성 단음계
 
가락 단음계
 

오도권 편집

오도권(The circle of fifths)은 요한 다비트 하이니헨이 1728년에 최초로 그의 책 Der General-bass에서 도입했으며, 키(key)들 사이의 상대적인 음정의 거리를 설명하기 위한 수단으로 쓰여왔다.[4]

 

원 안의 숫자는 그 조표의 플랫/샤프의 개수를 나타낸다. 가단조(a minor)에서 시작하여, 플랫 키는 반시계방향으로, 샤프 키는 시계방향으로 진행된다. 이 원형 배치에서 이명동음 관계를 볼 수 있다. 여섯 개의 플랫/샤프가 붙으면, 단조로서는 내림마단조/올림라단조가 되고, 장조로서는 내림사장조/올림바장조가 된다.[4]

표기를 간단하게 하기 위해 이명동조를 고려하여 일반적으로 플랫은 6개까지, 샤프는 5개까지로 표기해왔다.

다만, 19-TET, 31-TET처럼 이명동음 관계가 12-TET과 다른 음률에서는 플랫 7개 조성과 샤프 6~7개 조성, 혹은 이론적인 조성을 그대로 써줘야만 할 수 있다.

기타 편집

영문 표기 시 단조라고 해서 무조건 소문자를 쓰지는 않는다. (예를 들자면 가단조의 영문 표기일 경우 'a minor' 대신 'A minor'로 표기하는 경우도 간혹 있다.)

각주 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자연적 단음계〉
  2.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화성적 단음계〉
  3.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가락적 단음계〉
  4. Drabkin, William. 2001. "Circle of Fifths". The New Grove Dictionary of Music and Musicians, second edition, edited by Stanley Sadie and John Tyrrell. London: Macmillan Publishers.

같이 보기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