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단 셰흐트만(히브리어: דן שכטמן, Dan Shechtman, 1941년 1월 24일 ~ )은 이스라엘재료과학자이다. 1982년준결정 구조를 최초로 발견하였으며 이후 발견 및 관련 연구에 대한 공로로 2011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하였다.[1]

Picto infobox character.png
단 셰흐트만 Nobel Prize.png
Dan Shechtman.jpg
출생 1941년 1월 24일(1941-01-24)
이스라엘, 텔 아비브
국적 이스라엘
분야 재료과학
소속 존스 홉킨스 대학교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아이오와 주립 대학교
테크니온
출신 대학 테크니온
수상 노벨 화학상 (2011)

현재 이스라엘 테크니온의 재료과학부 교수이며, 미국 에너지성의 아메스 연구소 및 아이오와 주립 대학교에도 겸직하고있다. 1981~83년 사이 존스 홉킨스 대학교에 연구 안식년으로 방문하여 연구를 수행하던 도중, 1982년 4월에 알루미늄망간의 합금에서 준결정 상태를 최초로 발견하였다. 이전에 이미 화학자들이 준주기성을 갖는 결정이 존재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이론적 추측은 하였으나, 이후 실제로 그의 발견이 정식으로 인정되기까지 수 년간 학계에서 많은 부정적인 비평을 받았다. 라이너스 폴링은 "준결정 따위는 없다. 단지 준과학자 같은 것이 있을 뿐이다."라고 혹평하기도 하였다.[2]

각주편집

  1. 이근영 기자 (2011년 10월 5일). “노벨화학상에 ‘준결정 구조 증명’ 셰흐트만”. 한겨레. 
  2. Ridiculed crystal work wins Nobel for Israeli, Reuters, October 5, 201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