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서씨

성씨

달성 서씨(達城徐氏)는 대구를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달성 서씨 (達城 徐氏)
달성 서씨의 종문.svg
관향대구광역시
시조서진(徐晋)
주요 인물서균형, 서침, 서사선, 서변, 서정주, 서중호,, 서영훈, 서병호, 서종철, 서정화, 서석재, 서정돈, 서석구, 서상기, 서상목, 서병수, 서승환, 서범수, 서영교, 서용교, 서배준, 서지영
인구(2015년)407,431명

역사편집

달성서씨(達城徐氏)의 시조 서진(徐晉)은 고려 때 봉익대부(奉翊大夫), 판도판서(版圖判書)에 오르고 달성군(達城君)에 봉해졌다고 한다. 서진(徐晋)의 출생년도는 대략 서기 1260년에서 1280년 사이로 추정된다. 부인은 초계 주씨이다. 유허비는 대구 달성공원(達城公園)에 있다. 2세는 좌랑 서기준(徐奇俊), 3세는 찬성사(贊成事) 서영(徐穎)이다.

4세손 서균형(徐鈞衡, 1340년 ~ 1391년)이 1360년(공민왕 9년) 문과에 급제하여 문하평리(門下評理) 등을 거쳐 1389년(공양왕 1) 정당문학(政堂文學)으로 재직시 왕명으로 폐왕 우왕을 강릉에서 살해하였고, 1390년 예문관대제학을 거쳐 1391년 양광도도관찰사가 되었다. 시호는 정평(貞平)이다.

5세손 서침(徐沈)은 조선조에 전의소감(典醫少監)을 거쳐 전라도처치사를 지냈다. 조선 세종조에서 달성을 나라의 관방으로 쓰겠다며 거두어 들이고자 하며 그 보상책을 논하자 서침이 보상받기를 사양하고 그 대신 대구 부민들이 관청에 바치는 적모의 이자를 한 석당 닷되씩을 감해 줄것을 주청하니 조정에서 특별히 허락하여 대구 부민들이 조선말까지 그 혜택을 받았다. 서침의 박시제중(博施濟衆)에 감복(感服)한 대구 사림(士林)들이 1665년에 대구에 구암서원을 건립하고 서침을 봉안하여 매년 제향하였다.

서침은 3형제를 두었는데, 장남 서문한(徐文翰)은 승사랑으로 광흥창 부승을 거쳐 현감을 지냈고, 차남인 서문간(徐文幹)도 중시에 올라 현감을 역임했으며, 3남 서문덕(徐文德)은 이조정랑과 만경현감을 지냈다. 대사간이었던 서충(徐衷)의 증손인 서한정(徐翰廷)은 세종 때 진사로 태학에서 학문을 연구했으나, 수양대군(세조)이 왕위를 찬탈하자 벼슬을 버리고 소백산 기슭에 은거하였다.[1]

항렬자편집

대구 서씨와 구분편집

달성(達城)서씨와 대구(大丘)서씨는 족보상으로 시조가 다르다. 달성서씨는 고려 판도판서(版圖判書) 서진(徐晋)을 시조로 하고 있고, 대구 서씨는 고려 군기소윤(軍器少尹) 서한(徐閈)을 시조로 하고 있다. 달성 서씨와 대구 서씨는 근원이 같다고 추측되지만 분파된 시기와 계대를 확실히 고증하기 어렵다. 두 파는 1702년(肅宗 28년)에 처음으로 족보를 함께 하여 임오보(壬午譜)를 만들었으나 1736년(영조(英祖) 12년)에 경파(京派)만이 단독 족보를 만들어 대구 서씨(大丘徐氏)로 갈라섬으로써 양파가 완전히 족보를 달리하게 되었다. 조선조 방목 등 각 문헌에 대구 서씨 인물들의 관향이 달성으로 되어 있다.

인구편집

  • 1985년 94,873가구, 398,363명
  • 2000년 132,270가구 429,353명
  • 2015년 407,431명

서씨 중 가장 인구가 많은 본관이다.

집성촌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