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닭갈비한국의 대표적인 볶음 요리로, 토막낸 닭고기를 포를 뜨듯이 도톰하게 펴서 고추장, 간장, 마늘, 생강 등으로 만든 양념에 재웠다가 고구마, 당근, 양배추, 양파, , 등의 재료와 함께 철판에 볶아 먹는 요리이다. 강원도 춘천에서 유래한 향토음식으로, 춘천 닭갈비라고도 불린다.[1]

닭갈비
Dakgalbi.jpg
원산지한국
지역이나 주강원도 춘천시
주 재료닭고기
보통 사용되는 재료고추장, 마늘, 생강,
양배추,

역사편집

 
춘천 닭갈비

춘천시, 지금의 중앙로2가 18번지에 판자로 지은 조그만 장소에서 돼지고기 등으로 영업을 하던 김영석이 1960년 어느날 돼지고기를 구하기가 어려워 2마리를 사 와서 토막내어 돼지갈비처럼 만들어 보겠다고 하여, 연구 끝에 닭을 발라서 양념하여 12시간 재운 뒤 숯불에 구워 '닭불고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 닭갈비의 유래이다.

1970년대 들어 춘천의 번화가 명동의 뒷골목을 중심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하여, 휴가 나온 군인대학생들로부터 값 싸고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요리로 각광받았다. 춘천에서 닭갈비가 발달한 배경 중 하나는 춘천지역이 양축업이 성했고 도계장이 많았기 때문이다. 닭갈비는 지금도 그 맛과 양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지만 당시에는 대단히 싸서 70년대 초 닭갈비 1대 값은 100원일 정도였고, 그래서 별명이 '대학생갈비', '서민갈비'였다.[2] 춘천시는 2005년부터 매년 가을 춘천의 닭갈비를 홍보하는 닭갈비축제를 주최하고 있다. 닭갈비 축제는 2008년부터 막국수축제와 통합, 동시 개최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막국수, 닭갈비의 역사”. 춘천닭갈비막국수축제. 
  2. “춘천닭갈비”.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