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보리암

담양 보리암(潭陽 菩提庵)은 전라남도 담양군 용면 월계리에 있는 암자이다. 1984년 2월 29일 전라남도의 문화재자료 제19호로 지정되었다.

보리암
(菩提庵)
대한민국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9호
(1984년 2월 29일 지정)
수량일원
위치
담양 보리암 (대한민국)
담양 보리암
주소전라남도 담양군 용면 월계리 산81-1번지
좌표북위 35° 24′ 4″ 동경 126° 59′ 31.5″ / 북위 35.40111° 동경 126.992083°  / 35.40111; 126.992083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보리암은 누가 언제 세웠는지 알 수 없다. 조선 숙종 20년(1694)에 쓴 『보리암중수기』에 따르면 보조국사가 세운 뒤 정유재란으로 불탄 것을 선조 40년(1607)에 승려 신찬이 고쳐 지었고, 효종 1년(1650) 스님들이 힘을 모아 다시 지었다고 한다. 보리암이라고도 하는 이 암자는 1983년 주지 성묵스님이 현 법당을 복원하였다.

법당은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새 부리 모양으로 장식한 익공 양식으로 꾸몄다.

이곳은 임진왜란 때 충장공 김덕령 장군의 부인 흥양 이씨가 순절한 곳이기도 한데 임진왜란 당시 흥양 이씨는 왜적에게 쫓기자, 절벽에서 몸을 던져 순절하였다. 지금도 암벽에는 헌종 6년(1840)에 담양부사 조철영이 이 사실을 새겨 놓은 명문이 남아 있다.


참고 자료편집

  • 보리암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