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죽림재

담양 죽림재(潭陽 竹林齋)는 전라남도 담양군 고서면 분향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1987년 1월 15일 전라남도의 기념물 제99호로 지정되었다.

죽림재
(竹林齋)
대한민국 전라남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99호
(1987년 1월 15일 지정)
면적5,440m2
수량일원
시대조선시대
위치
담양 죽림재 (대한민국)
담양 죽림재
주소전라남도 담양군 고서면 잣정길 88-7 (분향리)
좌표북위 35° 12′ 12.1″ 동경 126° 58′ 49.6″ / 북위 35.203361° 동경 126.980444°  / 35.203361; 126.98044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죽림재
(竹林齋)
대한민국 전라남도문화재자료(해지)
종목문화재자료 제16호
(1975년 2월 5일 지정)
(1987년 1월 15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창녕 조씨 문중 사람들이 공부하던 곳으로 죽림재를 지은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죽림 조수문(1426∼?)이 세웠다고 전한다.

처음 세운 건물은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인조 원년(1623)에 죽림 선생의 6대손인 삼청당 조부가 다시 지었다. 그 뒤 고종 5년(1868)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폐쇄되었다가 1948년에 다시 세웠다.

복원된 죽림재는 앞면 2칸·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꾸몄다.

현지 안내문편집

이 죽림재는 창녕조씨 문중의 글방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은 수련장(修鍊場)으로 죽림(竹林) 조수문(曺秀文)이 창건했다고 한다. 초창 건물은 임진왜란(壬辰倭亂) 때 귀중한 책들과 함께 불에 타버렸고 인조 원년(1623)에 6대손인 삼청당 조부(三淸堂 曺溥)에 의해서 다시 세워졌으며, 현재의 건물은 1948년에 중수한 것이다. 이 건물은 정면 2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옆에서 볼 때 '八' 자 모양)이다.[1]

죽림사는 죽림선생과 선생의 아들인 운곡 조호(雲谷 曺浩), 삼청당 조부와 소은 정민하(簫隱 鄭敏河)의 행적을 추모하기 위해 1708년에 문인과 후손들에 의해 건립되었다. 고종 5년(1868)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의 명령으로 철폐되었다가 2002년 복원되었다.[1]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

  • 죽림재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