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가(代加) 또는 대가제(代加制)는 고려조선시대의 고관대작의 자손들 중 과거 시험에 합격하지 못했고, 음서 제도로도 관직에 오르지 못한 자를 구제하기 위한 제도였다.

고려조선시대에 아버지나 할아버지가 당하관 이상의 벼슬을 지냈으나 그 아들, 손자, 아우, 사위, 조카, 사촌 등이 관직에 오르지 못하면 사대부가의 품위를 지켜주기 위해 관직이나 녹봉 없이 품계만 지급해 주었다. 이는 보통 종9품 장사랑에서 정5품 통덕랑까지의 품계가 부여되었고, 대가제로 오를수 있는 계급의 한계는 통덕랑이었으나 예외도 일부 있었다.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