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한민국의 대경권 지방 신문사
(대구매일신문에서 넘어옴)

매일신문(每日新聞)은 1946년 창간된 대한민국 대구광역시를 근거지로 하는 지방 조간신문으로, 가톨릭 재단에서 운영한다. 2015년 1월 1일을 기점으로 석간 신문에서 조간 신문으로 전환되었다. 매일신문사 사옥 내에 대구가톨릭평화방송이 있다.주재지역은 서울, 김천, 의성 등 33곳이며 2실 5국 1본부 1지사 40부팀 지역본부의 조직에 283명이 종사하고 있다. 국내보급망으로 310개 지국이 있다. 본사는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 20에 있으며 사장은 정창룡이 맡고 있다.

《매일신문》
소유주코리아와이드경북
창간1946년 3월 1일
언어한국어
본사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 20
웹사이트http://news.imaeil.com/

발자취편집

사시편집

  • 땀과 사랑으로 겨레의 빛이 되리

지면편집

  • 주6일제 신문을 발행한다.
  • 매주 일요일 신문 발행하지 않고[2], 온라인 서비스를 계속한다.

역대 명예회장편집

역대 회장편집

  • 정태호 (1959~1960)
  • 김상준 (1978~1979)
  • 전달출 신부 (1989~1994)

사장편집

  • 최덕홍 주교 (1950~1954)
  • 임화길 신부 (1955~1956)
  • 주병환 (1956~1957)
  • 김영호 신부 (1957~1959/1960~1978)
  • 신상도 (1959)
  • 김덕룡 (1959~1960)
  • 전달출 신부 (1978~1989)
  • 김경환 신부 (1989~1992)
  • 김부기 신부 (1992~2001)
  • 정재완 신부 (2001~2004)
  • 조환길 신부 (2004~2007)
  • 이용길 신부 (2007~2008)
  • 이창영 신부 (2008~2013)
  • 여창환 신부 (2013~2018)
  • 이상택 신부 (2018~2022)
  • 여운동 신부 (2022)
  • 정창룡 (2022~)

통계편집

년도 발행 부수
(대구)
발행 부수
(경북)
비고
2009년 104,174 46,229
2011년 102,470 45,919
2013년 99,813 44,925
2015년 83,492 37,355
2017년 84,100 37,370
출처: 한국ABC협회, 미디어오늘

각주편집

  1. “매일신문 매각, 코리아와이드가 인수”. 대구신문. 2022년 3월 17일. 2022년 3월 18일에 확인함. 
  2. 설날·추석에 한정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