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 시계

대국 시계(對局時計)는 경기자의 제한시간을 표시해, 게임의 시간을 관리하기 위해서 사용되는 특별한 시계를 가리킨다. '체스 클락' 또는 '게임 클락'이라고도 불린다.

대국 시계 (아날로그식)

개설편집

  • 바둑, 장기, 체스, 기타 보드게임의 대국 시에 이용된다.
  • 아날로그식과 디지털식의 2종류가 있다.
  • 1대에 2개의 시계가 있고, 대국자 쌍방의 제한시간이 표시된다. 자신 측의 버튼을 누르면 자신의 시계가 멈추어, 그것과 동시에 상대 측의 시계가 움직이기 시작하게 되어 있다.

상세편집

 
왼쪽이 시계 A, 오른쪽이 시계 B
(왼쪽이 A버튼, 오른쪽이 B버튼)
  • 대국 시계가 향한 좌측을 '시계 A', 우측을 '시계 B'라고 한다.
  • 그 위에 있는 버튼은, 각각 'A버튼' 및 'B버튼'이라고 한다.
  • 시계 A가 선수 측, 시계 B가 후수 측에 있는 것으로 한다.

아날로그식편집

 
대국 시계(아날로그식)
시계 A는 기가 떨어질 것 같은 상태.
시계 B는 기가 떨어진 상태.
  • 아날로그식은 문자판의 장침과 단침에 의해 남은 시간 (시간의 경과)을 표시한다.
  • AB 양쪽 모두의 버튼을 '반밀기'로 하는 것으로, 시계를 양쪽 모두 멈춘 채로 할 수 있다. 어느 쪽의 버튼이 완전하게 밀릴 때까지는, 이 상태대로 된다.
  • 아날로그식은 대국의 전에, 개시시각과 종료시각을 결정해 둘 필요가 있다. 대국자 쌍방이 합의하면, 구체적인 시각은 언제라도 상관없다. 예를 들면 '제한시간이 90분·종료시각은 5시'라고 했을 경우, 개시시각은 3시 30분에 세트된다.
  • 통상의 시계와는 달리, 시계반의 상부에 작은 적색의 기 (플래그)가 붙어 있다. 이 기는 시계의 장침125분 전이 되면 서서히 경매 올라, 12를 넘으면 떨어진다.
  • 적색의 기가 떨어지는 것으로, 마감 시간을 알리는 일이 되어 있다[1]. 디지털식과는 달리, 기가 떨어져도 소리는 울지 않는다[2].
    • 우도의 시계 A는 기가 떨어질 것 같게 되어 있다. 앞으로 2~3분에 기가 떨어진다.
    • 우도의 시계 B는 기가 떨어진 상태.
  • 시계 A와 시계 B 모두, 최장 12시간의 제한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최단 설정은 1분이다.
  • 아날로그식에서는 초 단위의 카운트는 할 수 없다. '한 방법 30초 이내' 등의 설정은 기종에 관계없이 불가능하다. '피셔 모드' 등의 특수한 설정도 아날로그식에서는 불가능하다.
  • 아날로그식의 동력은 '전지식'이나 '태엽식'이다. 전지가 끊어지거나 '태엽'을 감지 않고 있으면, 시계는 양쪽 모두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 '태엽식'의 특징의 하나로 특유의 '가동음'을 들 수 있다. 기종에 의해서 차이는 있지만, 상시 '틱'이라는 소리가 계속 울린다.

디지털식편집

 
대국 시계 (디지털식)
  • 디지털식의 표시장치에 의해, 남은 시간 (시간의 경과)을 표시한다.
  • 디지털식은 아날로그식과는 달리, 제한시간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제한시간 90분'의 경우는 '01:30'을 그대로 입력하면 되고, 개시시각이나 종료시각 등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 어느 쪽이 마감 시간이 되면, 표시 화면은 제로 ('0' '0:00')나 마이너스 ('-') 등이 된다.
  • 마감 시간이 되면 '삑'이라는 소리로 승부가 난 것을 알린다[3]. 마감 시간이 되어 버리기 직전에, 어떠한 경고음을 울리는 기종도 많다.
  • 디지털식의 동력은 대부분이 전지이다. 사용되는 전지는 시계의 기종에 의해 다종 다양하다. 전지가 끊어지면, 시계는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 대국 시계 자체도 그 가격이나 제작 시기에 의해서 기능에 여러 가지 차이가 있다. 모든 디지털식의 대국 시계로 피셔 스타일 등의 특별 설정이 가능하다고는 할 수 없다.
  • 디지털식은 어느 제품도 기본적으로 무음이다. 아날로그식과 같은 '틱'이라는 소리는 울지 않는다. 다만, 시간 경과를 고하는 소리를 설정할 수 있는 기종도 있다. (예: 5분 경과할 때마다 '삑')
  • 시간이 적게 되었을 경우에는 사람의 소리에 의한 초읽기 기능이 붙어 있는 케이스도 있다. 많게는 기사가 초읽기 음성을 담당하고 있지만, 성우의 소리가 사용되고 있는 경우도 있다.

실제의 사용편집

  1. 미리 대국 시간을 설정한다. 공식전에서는 선수와 후수는 같은 제한시간이 되지만, 비공식전에서 실력에 차이가 있으면 핸디캡 캡도 설정할 수 있다. (예: 선수는 1시간, 후수는 30분)
  2. 대국 개시의 신호와 동시에 후수가 B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대국 시계의 카운트가 개시된다[4]. 디지털식 시계는 다른 버튼을 눌러야 하는 경우도 있다.[5]
  3. 를 가리킨 뒤에, 자신 측의 버튼을 누르는 것에 의해서 상대 측의 카운트가 시작된다. 이후, 이를 교대로 반복한다.
  4. 대국자의 어느 쪽이 설정된 제한 시간을 초과하면, 그 대국자는 마감 시간에 패배가 되어 대국은 종료한다.

배치편집

 
1960년 피셔타리
  • 대국 시계는 판 (기판, 장기반, 체스판 등)의 우측 또는 좌측으로 배치된다. 공평을 기하기 위해, 선수로부터도 후수로부터도 등간격이 되는 장소로 정해져 있다.
  • 반의 좌우 어느 쪽으로 둘 지는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예를 들면 제한시간이 얼마 남지 않게 되었을 경우, 버튼이 수완가에 가까운 대국자가 (근소하게) 유리하다고 한다.
  • 통상은 대국전에, 후수가 유리하게 되도록 배치된다. 다만 왼손잡이의 대국자도 있으므로, 어느 쪽으로 두어야할 것인가는 통틀어 말할 수 없다.
  • 체스의 공식전의 경우는 심판원 (아비타)이 대국 시계의 두는 곳소를 결정한다.
  • 우도는 1960년에 행해진 체스 올림픽의 대국으로부터. 미국 대표 바비 피셔가 구소련의 세계 챔피언인 미하일 타리와 플레이 하고 있다. 여기에서는 대국 시계는 흑 (후수)의 우측으로 배치되어 있다.

소사편집

  • 체스의 대전자의 고려 시간을 공평하게 하기 위해, 옛날에는 모래시계가 사용되고 있었다. 자신의 수번이 끝나면 시계를 역상으로 하고, 모래가 떨어져 자르면 패배였다.
  • 1866년 안데르센슈타이니트의 시합에서, 2개의 스톱 워치가 사용되었다. 입회인이 각각의 한 방법씩의 소비 시간을 기록해, 그것을 합계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입회인의 손대중이 들어가, 언제나 논란이 있었다.
  • 영국에서 대국 전용의 시계가 고안 되어 현재의 대국 시계의 원형이 되었다. 두 개의 진자 시계를 시소형에 연결해, 한 쪽의 시계의 진자가 움직이고 있는 동안, 다른 한 쪽은 쉰다는 간단한 구조였다.
  • 1883년 런던의 국제 경기회에서, 최초의 대국 시계가 사용되었다.
  • 1884년 영국의 시계 회사가 대국 시계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
  • 1989년 세계에서 처음으로 디지털식의 대국 시계가 등장했다. 이는 일본제의 시티즌 대국 시계 '명인'이다.

그 외편집

 
DGT사의 대국 시계 (디지털식)
  • 공정을 도모하기 위해서, '착수에 이용하는 손과 버튼을 누르는 손은 같지 않으면 안 된다'라는 규정도 있다[6][7]. 서투른 아마추어의 경우, 양손을 사용하면 정확한 시간을 잴 수 없게 되는 것이나, 기세가 지나쳐서 착수 이전에 시계를 눌러 버리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 프로의 공식전에서는 게임에 따라 대국 시계 취급에 약간의 차이가 있다.
    • 바둑: 대국에 의해서, 대국자가 관리하는 경우와 기록계가 관리하는 경우가 있다.
    • 장기: 기본적으로 기록계가 관리한다. 버튼도 한 방법 한 방법 기록계가 누르는 일이 되어 있다.
    • 체스: 비록 세계 챔피언끼리의 대국에서도, 쌍방의 대국자 자신이 버튼을 누른다.

각주편집

  1. 체스의 대국에서는 시간이 오버했을 때에 '플래그'라고 선언하는 것으로, 대전 상대나 심판원에게 마감 시간을 전한다. 이것은 디지털식이 일반적으로 된 현재에도 관용 표현으로서 남아 있다.
  2. 한 번 벨이 울리는 타입도 있다
  3. 이도 기종에 의해서 여러 가지 차이가 있다. 전혀 버저가 울지 않는 기종이나, 버저의 변환 (ON / OFF)이 가능한 기종, 볼륨의 조절까지 할 수 있는 기종도 있다.
  4. 이 행위는 기록계나 심판이 실시하는 경우도 있다.
  5. DGT 3000 Manual, DGT, 2014년 7월
  6. 일본 장기 연맹 '장기 가이드 북'
  7. 일본 체스 협회'일본 체스 규약 Archived 2016년 3월 4일 - 웨이백 머신' (PDF)

출처·참고 문헌편집

  • (바둑) 일본 기원 대국 시계
  • citizen '더 명인전' (소식)
  • '최신 도해 체스 필승의 손금' 마츠모토 야스시사 감수 와타이 미요코 저 닛토 서원 ISBN 4-528-00853-x {{isbn}}의 변수 오류: 유효하지 않은 ISBN.
  • '첫 체스' 와타이 미요코 저 나루미당출판 ISBN 4-415-02549-8
  • '도전하는 체스' 곤다 겐타로 저 중앙공론 사업 출판 ISBN 4-89514-159-4
  • '히가시코우헤이의 체스 입문 최고의 수법편' 히가시 코헤이카와이데 쇼보 신사 ISBN 4-309-26001-2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