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발해

(대발해국에서 넘어옴)

대발해국(大渤海國, 1116년)은 발해가 멸망한 뒤 발해 유민인 고영창(高永昌)이 1116년에 동경 요양성(東京 遼陽城)에서 건국한 나라다. 대원국(大元國)이라고도 한다.[1][2]

대발해
大渤海

1116년
Great Balhae (1116).svg
수도동경성 중국 동경
정치
정치체제군주제
황제고영창
인문
공용어발해어
거란어
퉁구스어

역사편집

1115년 (遼)의 부도(副都)인 동경(東京)의 유수(東京 留守) 소보선(蕭保先)이 엄하고 잔혹해서 변고를 당하자 호부사(戶部使) 대공정(大公鼎)이 곧바로 유수의 일을 대신 맡아보았다.

1116년 1월, 발해 귀족의 후손이자 유수의 비장(裨將)인 고영창(高永昌)이 동경 소보처를 토벌하고 옛 발해의 땅인 동경성을 장악했다. 요는 토벌군을 파견해 동경성 탈환을 시도했지만, 고영창은 이를 격퇴하고 대발해 황제에 즉위해 융기(隆基) 원년이라 하였다.

귀덕주(貴德州) 수장(守將) 야율여도(耶律余睹)가 광주발해(廣州渤海)를 근거지로 하여 반란을 일으키고 고영창에게 귀부하였다.

천조제(天祚帝)가 소을설(蕭乙薛)과 고흥순(高興順)을 보내어 고영창을 불렀으나 응하지 않았다.

그 해 5월, 칭제건원 문제에 있어 여진족이 세운 금나라의 태조는 대발해국에 이의를 제기하였다. 그러나 고영창금나라의 요구를 묵살했으며, 금나라는 요나라를 정벌하기 전 알로를 시켜 요양으로 진격하게 하였다. 발해 부흥군은 격렬하게 금군에 격렬하게 항전했으나 궤멸되었다. 고영창이 피살되고 대발해는 멸망했다.

대발해는 발해 부흥운동 과정에서 건국된 마지막 나라다.

역대 황제와 연호편집

대발해 황제와 연호
대수 성명 연호 재위기간
1대 고영창 융기 1116년 1월 ~ 5월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와 <고려사절요>에서는 이 나라의 이름을 '대원국'이라 전하고 있다.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20년 9월 19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