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삼능

장기 기물
궁(將)
Green King.png
궁(장)
Red King.png
대기물(大棋物)
Green Cha.png
Red Cha.png
Green Po.png
Red Po.png
Green Ma.png
Red Ma.png
Green Sang.png
Red Sang.png
소기물(小棋物)
Green Sa.png
Red Sa.png
Green Zol.png
졸·병
Red Byung.png
낱장기 유형
대삼능(大三能)
소삼능(小三能)
차삼능(車三能)
차이능(車二能)

대삼능(大三能)은 종반 낱장기 유형 중 하나로, 쌍방 양사가 있을 때, 어느 한쪽에서 차(車)를 제외한 대기물(大棋物) 3개가 남은 형태를 말한다.[1] 자기는 양사이면서 만약 상대가 양사가 아니라 외사인 경우, 어떤 대삼능으로든 반드시 이길 수 있다. [출처 필요]

양사를 이길 수 있는 대삼능편집

서로 양사가 있을 때, 한쪽이 포(包)가 한 개 이상 포함된 대삼능이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 그러나 포양상(包兩象)은 예외이다.

양사를 이길 수 있는 대삼능 그림(초) 그림(한)
양포마(兩包馬)        
양포상(兩包象)        
포양마(包兩馬)        
포마상(包馬象)        

양사를 이길 수 없는 대삼능편집

포가 포함이 되지 않은 대삼능은 상대방이 양사가 있고 방어 모양이 나쁘지 않다면 이길 수 없다. 또한, 포양상(包兩象)은 포가 포함이 되어 있는 대삼능 중에서 유일하게 빅이 된다.

양사를 이길 수 없는 대삼능 그림(초) 그림(한)
포양상(包兩象)        
양마상(兩馬象)        
마양상(馬兩象)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차이점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포(包)가 포함되지 않은 대삼능인 양마상(문화어: 량마상)과 마양상(문화어: 마량상)을 대범상이라고 부르는데, 대범상도 상대가 양사(문화어: 량사)가 있어도 반드시 이긴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출처 필요]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포가 끼지 않은 대삼능은 양사를 이길 수 없다는 입장으로, 비기는 것으로 처리된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