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제사장

대제사장(Kohen Gadol, 히브리어: כהן גדול→큰 제사장 또는 Kohen ha-Gadol, 히브리어: כהן הגדול→그 큰 제사장)은 고대 이스라엘 유대교의 직분이다. 대제사장은 제2차 성전이 파괴될 때까지 존재했다. 고대 이스라엘의 제정일치 시대에 가장 높은 지위 중의 하나였으며, 유일하게 일 년에 한번 지성소에 들어갈 권한을 가졌다. 이스라엘의 모든 사제들과 마찬가지로, 대제사장은 원칙적으로 아론의 혈통을 가졌으며, 세습되었다.

고대 유대교의 대제사장과 레위인들.

같이 보기편집

역대 대제사장편집

출애굽부터 솔로몬 이전까지편집

솔로몬 부터 포로기 전까지편집

  • 사독
  • 아히마아스
  • 아사랴
  • 요하난
  • 아사랴
  • 아마랴
  • 아히둡
  • 사독
  • 살룸
  • 힐기야
  • 아사랴
  • 스라야
  • 여호사닥

포로귀환부터 알렉산더까지편집

  • 예수아
  • 요아킴
  • 엘리아십
  • 요야다
  • 야두아

알렉산더 이후부터 사독가문 마지막까지편집

  • 오니아스 1세
  • 시몬 1세
  • 엘르아살
  • 므낫세
  • 오니아스 2세
  • 시몬 2세
  • 오니아스 3세 (사독 가문의 마지막)
  1. 엘르아살의 자손이 아닌 이다말의 자손이 대제사장으로 옮겨졌다.
  2. 아비아달은 솔로몬에게 반역음모를 하여 제명되었고, 엘르아살의 후손이자, 웃시의 후손인 사독이 대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