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제학(大提學)은 고려와 조선의 관직이다. 고려시대에는 우문관(右文館)의 정2품, 집현관(集賢館)의 종2품 벼슬이다. 조선시대에는 홍문관·예문관에 소속된 정2품의 관직이다. 오늘날의 교육부장관에 해당한다.

목차

연혁편집

고려편집

조선편집

의 건의로 집현전 대신 홍문관을 설치해 대제학을 두었다.

역대 대제학편집

특징편집

온 나라의 학문을 바르게 평가하는 저울이라는 뜻으로 문형(文衡)이라는 별칭이 있다. 이 '문형'이라는 별칭을 얻으려면 반드시 홍문관 대제학과 예문관 대제학과 성균관 대사성 또는 지성균관사(성균관 지사(지관사)) 등 나라의 학문 관련을 담당하는 홍문관, 예문관, 성균관의 세가지 최고직위를 모두 겸직하는 경우에 한하였다. 대제학은 학문의 권위가 높다고만 해서 되는 관직이 아니라 문과 대과 급제자이면서 원칙적으로 문신으로 임금의 특명을 받은 사람들이 공부하던 호당(湖堂)출신만 가능하였다.

그러나 당시 조선조에서는 대제학을 많이 배출한 가문과 문묘종사 공신을 배출한 가문의 격의 차이를 따지지 않았다. 왜냐하면 문묘종사 가문 중에서 대제학을 한 사람도 배출하지 못한 가문도 있었으며, 문묘 종사 인물은 계속 배출되는 인물이 아니라 조선 초기 성리학의 여러 학통을 계승한 인물을 기준으로 단회로 선정하여 종결했기 때문이다. 반면에 대제학은 오늘날 관직상으로 교육부 장관에 해당되나, 공적으로 철저히 검증된 대과급제자에 한해서 정치적 경륜을 갖추고 학문적으로는 당대에 최고의 성리학자로 공인된 인물만이 임명될 수 있다는 점에서 최고의 명예로운 관직이었다. 관직상으로는 일인지하만인지상(一人之下萬人之上)의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을 지낸 인물 가운데에서도 대제학을 지낸 인물이 소수라는 것은 정치적 또는 관료적 성격이 우선이 아니라 성리학의 학문성을 우선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대제학우의정, 좌의정, 영의정을 지낸 인물의 가문은 명문 가문 중에 명문 가문으로 존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