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병탐지레이다-II

대포병탐지레이다-II 또는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한국 LIG 넥스원에서 개발한 대포병 레이다를 말한다.

역사편집

 
AN/TPQ-37 파이어파인더
 
탈착가능 겨울 위장을 한채로 배치된 아서(ARTHUR)

정부가 2011년 11월부터 약 540억원을 투자해 진행해 온 대포병 탐지레이다Ⅱ 개발사업이 5년 9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종료됐다.[1] 2018년 부터 전력화 되며, 5t 트럭에 탑재해 이동 탐지가 가능하다.[2]

10초 이내에 날아오는 북한 장사정포 포탄을 감지한 뒤, 비행 궤도를 역추적해 적의 도발 원점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군이 사용중인 스웨덴산 '아서-K'보다 탐지거리는 1.5배 이상 길어졌고, 한국 기후에 맞게 설계돼 악천후 속에도 최대 18시간 연속 기동이 가능하다.[3] 2대를 교대로 운용할 경우 365일 지속 작전이 가능하다.

한국군의 기존 대포병 탐지레이다인 스웨덴산 아서-K는 탐지거리가 약 40 km이지만, 대포병 탐지레이다-Ⅱ는 60 km를 넘어 적진 깊숙한 곳까지 샅샅이 훑을 수 있다. 연속 운용시간도 아서-K(약 6시간)보다 2시간 이상 길다. 대포병 탐지레이더-Ⅱ는 안테나도 능동 위상배열 AESA 방식으로, 수동 위상배열 방식인 아서-K보다 동시 표적 처리 능력이 월등히 뛰어나다.[4]

대포병 탐지레이다-Ⅱ는 아서-K 보다 동시 표적처리 능력도 2배로 뛰어나며, 국산화율이 95%에 달해서 고장이 날 경우 수리를 포함한 군수 지원을 원활하게 할 수 있어 작전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다.[5]

아서-K는 수동 위상배열레이다이다. 이 방식의 레이다를 제대로 가동시키려면 상당한 예열시간이 필요하다. 추가하자면 운용프로그램 작동과정까지 포함하면 전체적인 준비시간은 대략 수십분 가까이 소요된다.

제원편집

  • 주파수: C 밴드 (4 – 8 GHz)
  • 배열 형태: 능동위상배열(AESA)
  • 사용 소자: GaN
  • 냉각방식: 수냉(水冷)
  • 형태: 4채널 모듈(Quad) TRM 728개
  • 소자: 2912개
  • 탐지거리: 70 km

기존의 대포병레이다(AN/TPQ-37, 아서 K)에 비해 부팅시간도 짧으며 GaN 소자를 사용(고온 700도까지 견딘다)해 안정성이 높고 높은 전력을 인가할 수 있다.

개당 20W의 출력을 내는 2912개의 발진모듈을 통해 58Kw 출력을 낸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대포병 탐지레이더 개발… 北도발 원점 실시간 파악, 서울신문, 2017-08-04
  2. “북한 포격도발 꼼짝 마!” 우리 기술 대포병탐지레이더 개발 (영상), 국민일보, 2017-04-24
  3. 北 도발 원점 타격…軍, 신형 대포병 탐지레이더 개발, MBC, 2017-08-04
  4. 軍, '北 포격도발 원점' 탐지레이더 개발…내년 실전배치, 연합뉴스, 2017-08-03
  5. LIG넥스원, 대포병 탐지레이더 국내 첫 개발, 아시아경제, 2017-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