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민국 제12대 대통령 선거 민주한국당 후보 선출

민주한국당 제12대 대통령 후보 결정민주한국당이 1981년 1월 17일 창당대회에서 유치송 전 의원을 당의 제12대 대선 후보로 추대한 것을 말한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12대 대통령 선거
민주한국당 후보 선출


1971 ←
1981년 1월 17일
→ 1987

  Male portrait placeholder cropped.jpg


후보 유치송
정당 민주한국당
득표율 추대

선거전 대통령 후보

김대중
신민당

대통령 후보 당선자

유치송
민주한국당

목차

배경편집

신민당, 민주통일당 등 야당은 1980년 5·17 조치로 정치 활동이 금지된데 이어 그해 10월 제5공화국 헌법 제정 후론 아예 강제 해산됐었다. 그러나 11월 25일 정치 활동 금지 조치를 당했던 야당 인사들이 대거 해금되며 당 재건에 착수하게 되었다. 해금 전 야권 신당 창당 작업은 한영수·고재청·유한열 등 3명의 전 신민당 의원들이 주도했는데, 이들은 국가보위입법회의에 야당 측 의원으로 참여한 터라 어느 정도 활동이 자유로웠기 때문이었다.

당초 신당은 역시 입법회의에 참여해 부의장을 맡고 있던 채문식 전 신민당 의원을 당수로 영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였으나, 채 의원이 야당을 버리고 민주정의당행을 선택하면서 유치송 전 신민당 최고위원이 새 당수 후보로 부상했다.[1] 민주당계 정당의 강력한 주주인 진산계 소속이라 전통 보수 야당의 정통성을 확보할 수 있는데다, 신민당의 최고위원까지 지냈음에도 김대중·김영삼 어느 한쪽 편에도 속한 적이 없어 새로운 정치 시대를 이끌어갈 리더로 적합하다는 이유로 유치송은 해금되기 전부터 당수 후보로 초계파적 지지를 받았다.

결과편집

민한당은 대통령 후보를 경선으로 뽑을지 추대를 할지 갑론을박을 벌이다가 전당대회 이틀 전인 1981년 1월 15일 기획운영위원회를 열고 유치송 창준위원장을 당 총재 및 대통령 후보에 추대하기로 결정했다.[2][3]

민한당은 1월 1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별관에서 대의원 407명 중 402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창당 및 대통령 후보 지명 대회에서 유치송 전 의원을 당 총재와 대통령 후보로 각각 추대했다.[4]

그러나 야권 인사들이 기대보다 많이 해금되지 않아 당 조직 재건에 어려움을 겪었고, 자금난과 인물난으로 제대로된 선거를 치를 수 없는 지경이었다. 또한 선거인을 입후보시키려면 필요한 주민 추천장을 받을 때도 사람들이 야당 후보에게 추천장을 써주는 것을 꺼려해, 많은 지역에서는 선거인 후보를 내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었다.

각주편집

  1.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2019년 5월 11일에 확인함. 
  2. “民正(민정) 내일·民韓(민한) 17일 創黨大會(창당대회) 兩黨(양당) 週末(주말)부터 選擧體制(선거체제)본격화”. 2019년 3월 29일에 확인함. 
  3.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2019년 3월 29일에 확인함. 
  4. 대한민국 정당사 제3집. 중앙선거관리위원회, 1992.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