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08-2009 동부프로미 프로 농구
개막일 2008년 10월 31일
정규리그 우승 팀 울산 모비스 피버스(4회)
플레이오프 우승 팀 전주 KCC 이지스(4회)
최우수선수 정규리그:주희정(KT&G)
플레이오프:추승균(KCC)
최우수신인 하승진(KCC)
올스타전 MVP 이동준(오리온스)
참가 구단

2008-2009 동부프로미 프로 농구2008년 10월 31일 원주 동부 프로미와 안양 KT&G 카이츠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2009년 5월 1일 전주 KCC 이지스와 서울 삼성 썬더스의 챔피언결정전 7차전을 끝으로 한 프로농구 13번째 시즌이다. 이 시즌은 다양한 기록이 나오기도 했다.

성적편집

성적 비고
1 전주 KCC 이지스 31 23 우승[1]
2 서울 삼성 썬더스 30 24 준우승[2]
3 울산 모비스 피버스 35 19 4강진출[3]
4 원주 동부 프로미 33 21 4강진출[4]
5 창원 LG 세이커스 29 25 6강진출
6 인천 전자랜드 블랙슬래머 29 25 6강진출[5]
7 안양 KT&G 카이츠 29 25 [6]
8 서울 SK 나이츠 24 30
9 대구 오리온스 18 36
10 부산 KTF 매직윙스 12 42

플레이오프 결과편집

홈팀(정규시즌 순위) 원정팀(정규시즌 순위) 결과 비고
서울 삼성 썬더스(4위) 창원 LG 세이커스(5위) 3:1 삼성 승 6강 플레이오프
전주 KCC 이지스(3위) 인천 전자랜드 블랙슬래머(6위) 3:2 KCC 승 6강 플레이오프
울산 모비스 피버스(1위) 서울 삼성 썬더스(4위) 1:3 삼성 승 4강 플레이오프
원주 동부 프로미(2위) 전주 KCC 이지스(3위) 2:3 KCC 승 4강 플레이오프
전주 KCC 이지스(3위) 서울 삼성 썬더스(4위) 4:3 KCC 승 챔피언결정전


기록편집

  • 아래는 2008~2009 시즌에 나온 기록들이다. 모두 통산 1호이다.

득점편집

  • 서장훈, 개인 통산 10000득점 기록 (11월 19일 LG전)
  • 문경은, 개인 통산 1600개 3점슛 성공 (1월 23일 KT&G전)

어시스트편집

  • 주희정, 최초 4000어시스트 달성(3월 4일 대구 오리온스전)

우승편집

  • 정규리그 최다 우승(모비스, 4회)
  • 플레이오프 최다 우승(KCC, 4회)
  • 감독시절과 선수시절 우승(허재, KCC)

그 외편집

  • 최초 5차연장까지 가는 승부가 일어남(1월 21일 동부 VS 삼성)
  • 양 팀 합산 최다 점수 나옴(1월 21일 동부 VS 삼성, 135:132 총, 267점)
  • 역대 최장 경기시간(1월 21일 동부 VS 삼성, 3시간 18분)
  • 최초 4위팀이 챔피언결정전 진출(삼성)
  • 최초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팀이 MVP 수상(주희정, KT&G)
  • 최다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삼성, 2002~2003 시즌부터)
  • KBL 최장신 선수(하승진, 221cm, KCC[7])

사건편집

  • 제 4,5대 김영수 총재가 퇴임하였고, 6대 총재로 전육이 취임되었다.
  • LG 신선우 감독의 경질로 인해 LG는 강을준 감독이 취임되었다.
  • 서장훈이 12월 19일 전자랜드로 트레이드되었다.
  • 지난 시즌에 이어 또 다시 29승 25패를 기록하고도 7위로 떨어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 KTF가 창단 처음으로 꼴찌를 했다.
  • 오리온스 김상식 감독대행이 정식 감독으로 취임하였으나 예상치 못한 부진으로 3월 3일 사퇴했다.
  • KT&G 유도훈 감독이 시즌 전, 갑작스런 사퇴로 인해, 이상범 코치가 감독대행직을 맡았다.
  • SK의 디엔젤로 콜린스와 태런스 섀넌, KT&G 캘빈 워너가 대마초 혐의로 영구제명이 되었다.
  • SK 김진 감독은 감독 취임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탈락의 쓴 맛을 봤다.
  • 플레이오프 진출 팀 유니폼에 KBL 마크 밑에 PLAYOFFS라고 새겨놨다.
  • 챔피언결정전 진출 팀 유니폼에 KBL 마크 밑에 FINALS라고 새겨놨다.
  • 서울 삼성과 창원 LG의 맞대결은 홈에서도 원정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하였다. 이는 지금도 적용되고 있다.
  • KTF의 홈 유니폼이 주황색, 원정 유니폼이 검정색으로 바뀌었다.
  • 전자랜드가 2003~2004 시즌 이후 5시즌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 이 시즌이 끝나고 현주엽과 양희승이 은퇴하였다.
  •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전희철이 SK 2군 감독으로 취임하였다. 그의 번호 13번은 SK에서 영구 결번되었다.
  • 프로농구에 2군제도가 도입되었다.

각주편집

  1. 2위 동부를 상대로 업셋하고 우승까지 달성
  2. 최초로 4위팀이 1위팀을 상대로 업셋을 기록 및 4위팀의 최초 첫 챔프전 진출을 기록했지만 준우승이 여간 아쉬웠다. 3대 4의 석패.
  3. 최초로 1위팀이 4위팀한테 피업셋
  4. 업셋패
  5. 5위 창원 LG와 상대전적이 4:2로 밀려서 6위
  6. 5위 창원 LG와 6위 인천 전자랜드와 점수합산에 밀려 7위
  7. 2011~2012 시즌 삼성의 피터 존 라모스에 의해 깨졌으나, 라모스가 퇴출되면서 이 기록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KBL
이전 대회 2008-2009 동부프로미 프로 농구
(2008.10.31 ~ 2009.5.1)
다음 대회
2007-2008 SK텔레콤 프로 농구
(2007.10.18~2008.4.25)
2009-2010 KCC 프로 농구
(2009.10.15~201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