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항공 376편 동체착륙 사고

대한항공 376편 동체착륙 사고1991년 6월 13일 (등록번호HL7350,편명 KE376)이 제주국제공항을 출발하고 대구국제공항에 착륙하던 도중 동체착륙한 사건이다. 당시 조종실에는 기장 이인성(51), 부기장 김성중(52), 항공기관사 박일성(40)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기장은 부기장의 실습비행을 위해 부기장과 자리를 바꾸었고 대구국제공항에 접근하던중 관제탑에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았으니 복행하라 는 지시를 따르지 않고 기장과 부기장은 서로 랜딩기어를 내리는것을 서로 미루다가 결국 활주로에 동체착륙을 하였다.

기종은 보잉 727-200이며,승객 119명,승무원7명 전원 생존하였지만,동채 착륙으로 인해 기체가 파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