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듬이

더듬이 또는 촉각(觸角, 영어: antennae, 단수형: antenna)은 절지동물의 앞쪽 체절에 붙은 한 쌍의 기관을 말한다. 갑각류가 가지고 있는 작은 더듬이를 특히 소촉각(小觸角)이라 부르기도 한다.

침노린재과의 한 곤충.

갑각류의 더듬이편집

갑각류는 두 쌍의 더듬이를 가지고 있다. 머리의 첫 번째 부분에 부착된 쌍을 주더듬이(primary antennae 또는 antennule)라고 합니다. 이 쌍은 일반적으로 하나이지만, 게, 랍스터 및 레미페데스에서는 2개이다. 두 번째 세그먼트에 연결된 쌍을 보조 안테나(secondary antennae 또는 antennae)라고 한다. 두 번째 더듬이는 다형적으로 2종이지만 나중에 많은 종들이 1쌍으로 진화했다.[1] 두 번째 더듬이는 현저하게 줄어들거나(예: remipedes) 아예 없는 경우도 있다(예: 따개비).

갑각류 안테나의 세분에는 편모체(곤충과 공통 용어), 고리, 기사 및 부분을 포함하여 많은 이름이 있다. 갑각류 더듬이의 끝 부분에는 두 가지 주요 분류가 있습니다: 분절형 및 편모형. 각 고리가 주변 고리와 분리되어 있고 개별적인 근육 부착물이 있는 경우 안테나는 분절된 것으로 간주된다. 반면에 편모 안테나는 기저부 주위에만 근육 부착물이 있어 편모의 경첩 역할을 한다. 이는 근육 부착부가 없는 유연한 고리 꼬리이다.

갑각류에서 안테나의 몇 가지 주목할만한 비감각적 용도가 있습니다. 많은 갑각류는 수영을 위해 더듬이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인 노플리우스(nauplius)라고 하는 이동식 유생 단계를 가지고 있다. 고도로 변형된 갑각류인 따개비는 더듬이를 사용하여 암석 및 기타 표면에 부착한다.

곤충의 더듬이편집

곤충은 선사 시대 갑각류에서 진화했으며 갑각류와 같은 2차 더듬이를 가지고 있지만 1차 더듬이는 없다. 더듬이는 곤충의 주요 후각 센서이며 따라서 다양한 sensilla(단수: sensillum)가 잘 갖추어져 있다. 짝을 이루고, 움직이며, 분절되어 이마의 눈 사이에 있다. 발생학적으로 두 번째 머리 마디의 부속기를 나타낸다.

모든 곤충에는 더듬이가 있지만 애벌레 형태에서는 크게 줄어들 수 있다. Hexapoda의 곤충이 아닌 클래스 중에서 Collembola와 Diplura에는 모두 더듬이가 있지만 Protura에는 없다.

더듬이 섬유소는 Culex pipiens 짝짓기 관행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섬유소의 발기는 번식의 첫 번째 단계로 간주된다. 이 섬유소는 성별에 따라 다른 기능을 한다. 더듬이 섬유소는 암컷 C. pipiens가 섭식할 숙주를 찾는 데 사용하므로 수컷 C. pipiens는 암컷 짝을 찾는 데 사용한다.

외부 링크편집

안테나(동음이의어)

더듬이(동음이의어)

곤충

갑각류

감각

각주편집

  1. Boxshall, Geoff; Jaume, Damià (2013년 1월 16일). 《Antennules and Antennae in the Crustacea》. Oxford University Press. 199–236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