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샤오핑 이론

덩샤오핑 이론(중국어 간체자: 邓小平理论, 정체자: 鄧小平理論, 한자음: 등소평이론, Deng Xiaoping Theory)은 현 중국공산당의 주요 이념이다.

중국의 혁명가이자 정치가인 덩샤오핑이 1978년 중국공산당 '제11기 3중전회(中全會)' 이후 '사상해방'과 '실사구시'라는 두 가지 틀 속에서 20년간 개혁 개방정책을 추진해 오면서 탄생된 이론이며, '양합국력이론은강', '생산력의 발전', '인민생활의 향상' 등 3가지 중 어느 하나에 유리하다면 자본주의적 요소도 과감히 도입할 수 있다는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의 정신적 토대이자 실천강령이다.[1]

마오쩌둥 사상과의 관계편집

덩샤오핑 이론은 "마오쩌둥 사상에도 모순이 존재한다"고 주장하여 무조건적으로 마오 주석을 추종하기만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였다.

중국 특색 사회주의편집

일부 자유주의 성향의 학자들은 중국의 노동 인권이나, 경제적인 상황을 봤을때 중국 특색 사회주의사회주의가 아니라 국가자본주의의 한 형태라고 주장한다.

흑묘백묘론편집

덩샤오핑은 흰 고양이건 검은 고양이건 쥐만 잘 잡으면 된다고 주장하였고, 시장 경제냐 아니냐가 아니라 인민들이 잘먹고 잘사느냐가 사회주의이냐 아니냐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자본주의든 공산주의든 상관없이 중국 인민을 잘 살게 하면 그것이 제일이라는 뜻.)[2]

덩샤오핑 이론은 중국 보수주의의 주요 동기가 되었다. 경제적으로는 시장 경제를 도입하더라도, 정치적으로는 사회주의 체제를 유지한다는 것이다. 덩샤오핑 이론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3가지 원칙을 부정하지 않는다.

  • 공산주의의 기본 정신을 부정하지 않는다.
  • 민중민주주의 독재 정치 체제를 지킨다.
  • 공산당의 지도력을 유지한다.

사회주의 시장경제편집

덩샤오핑은 자본주의 국가에도 계획 경제가 존재하듯이, 사회주의 국가에도 시장 경제가 존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3]

선부론편집

덩샤오핑의 개혁, 개방 노선은 흑묘백묘론으로 대표되는 실용주의 노선에 따라 일방적인 공산주의식 평준화보다는 "부유할 수 있는 사람부터 먼저 부유해져라"라는 선부론을 주장한다.[4]

  • 개혁개방 이후 선부론을 앞세워 자본주의를 받아들였지만, 오히려 국민에게 분배되지 못하고 빈부격차의 확대로 이어졌다.[6]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덩샤오핑(등소평) 이론”. 2020년 11월 30일에 확인함. 
  2. “흑묘백묘”. 2020년 11월 30일에 확인함. 
  3. 중국의 개혁. 개방 - 중국 경제개혁의 총설계사 덩샤오핑
  4. [불멸의 이노베이터 덩샤오핑 / 최재선 교수 지음]
  5. “중국의 두 개의 100년, 광주의 새로운 100년”. 2020년 1월 6일. 2020년 12월 4일에 확인함. 
  6. “‘사회주의’라는 中서 81조 巨富 탄생”. 2020년 10월 27일. 2020년 12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