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도상록(都相祿, 1903년 10월 13일[1] - 1990년 2월 13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물리학자이다. 2000년 대한민국 통일부 보고서는, 그를 ‘북한의 핵 과학 아버지’에 근접한 인물로 묘사했다.[1][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도상록 (都相祿)
출생 1903년 10월 13일
대한제국 대한제국 함경남도 함흥군 함흥면 신창리 (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남도 함흥시 회상구역 덕산동)
사망 1990년 2월 13일(1990-02-13) (86세)
학력 일본 교토대학 이학부
서울대학 문리대
김일성종합대학
경력 물리수학부 초대 학부장
물리수학부 교수
국가 과학원 원사
조선평화통일위원회 위원
김일성종합대학 물리학부 교수

1903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물리학을 공부했다. 귀국 후 개성의 송도고등보통학교 교사, 만주의 신경공업대학 교수를 했다. 해방 직후, 경성제국대학을 경성대학으로 바꾸는 데에 참여하여, 이공학부장을 지냈으나, 미군정 반대 투쟁을 하다가 해임됐다.

1946년 5월 월북하여, 김일성종합대학 물리수학부장을 맡았다. 1950년대에 과학원 설립을 추진하였고, 핵물리학 연구를 했다.[2]

1973년 10월 김일성 훈장, 1986년 인민과학자 칭호를 받았다.[2] 애국렬사 칭호를 받아, 사후 애국렬사릉에 묻혔다.

각주편집

  1. 1902년 출생이란 설도 있다.
  2. “보관 된 사본”.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0월 1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