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도키와(常磐)는 일본 제국 해군장갑순양함으로 아사마급 장갑순양함 2번함이다. 필립 와츠의 설계로 제작되었으며[1], 영국암스트롱 휘트워스가 매각을 위해 잠재 생산하고 있던 물건을 구입한 것이다.

2 도키와 (常磐)
TokiwaColorized.jpg
도키와
대략적인 정보
함명 도키와 (常磐)
함종 장갑순양함
함번 2
자매함 아사마
제작 암스트롱 휘트워스 (영국)
운용 일본 제국 해군
발주 1897년 7월 6일
기공 1886년 10월 20일
진수 1888년 12월 4일
취역 1898년 3월 21일
배치 1899년 3월 17일
퇴역 1945년 11월 30일
최후 1947년 해체
부대마크 Naval ensign of the Empire of Japan.svg
일반적인 특징
함급 아사마급 장갑순양함
배수량 9,710 t
전장 134.72 m
선폭 20.48 m
흘수 7.43 m
설치동력 18,000 ihp (13,000 kW)
12 원통형 보일러
추진 2기통 수직 3단 증기 기관
속력 21 노트 (시속 39 km/h)
항속거리 10 노트로 10,000 해리 (19,000 km)
승조원 676명
무장 2 x 트윈 20.3cm / 45형 41 함포

14 × 싱글 QF 6 인치 /40 함포
12 × 싱글 QF 12 파운드 12cwt 함포
8 × 싱글 QF 3 파운더 호치키스 포
5 × 18 인치 어뢰발사관

장갑 벨트: 89–178 mm

갑판: 51 mm
사령탑 : 356 mm

목차

개요편집

도키와는 아사마에 이어 영국암스트롱 휘트워스에서 건조되었다. 1897년 1월 6일에 암스트롱 휘트워스에서 착공, 1898년 7월 6일 진수했다. 1899년 5월 18일에 준공했다. 다음 날 5월 19일 일본으로 출발하여, 7월 17일요코스카에 도착했다.

1904년 러일 전쟁에서 가미무라 히코노조 중장이 이끄는 제2함대 제2전대에 소속되어 참전했다. 여순항 해전, 울산 해전, 쓰시마 해전에 ​​참가하여 일본 해군 장갑순양함대의 위력을 보였다.

제1차 세계 대전에서 청도 방면에 출동했으며, 독일의 동양 함대(막시밀리안 폰 스페 백작)를 찾기를 위해 하와이 방면으로 발을 뻗었다. 세계 대전이 끝난 후 연습선 임무에 투입되었으며, 1921년 9월 1일에 일등해방함으로 분류되었다.

다이쇼 시대에 일본 해군 부설함은 새로 건조한 부설함 ‘가쓰리키’(勝力)와 순양함으로 단장한 ‘쓰가루’(津軽)와 ‘아소’(阿蘇) 세 척을 가지고 있었지만, ‘쓰가루’가 노후화되었기 때문에, ‘도키와’는 ‘쓰가루’를 대체할 수 있는 함으로 1922년부터 1923년에 걸쳐 해방함에서 부설함으로 개조하였고, 후방 주포와 부포의 일부, 어뢰발사관 등을 철거하고 기뢰 500개를 탑재했다. 1926년에는 기뢰의 연속 부설이 가능하도록 더욱 개조되었다.

이력편집

각주편집

  1. 片桐, p219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