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독립촉성국민회(大韓獨立促成國民會)는 1946년 2월 8일 훗날의 대한민국 지역에서 결성된 우익 계열의 정치 단체이다. 1948년 12월 26일 국민회로 개칭하였다.[1]

대한독립촉성국민회
大韓獨立促成國民會
약칭 독립촉성국민회
(독촉국민회, 독촉, 국민회, 대촉국)
이념 보수주의
민족주의
포괄정당
스펙트럼 우익
왼쪽부터 김규식, 이승만, 김구. 1946년의 모습이다.
왼쪽부터 김규식, 이승만, 김구. 1946년의 모습이다.
역사
창당 1946년 2월 8일
통합된 정당 자유당
예하 부문
중앙당사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의석
국회의원
(1948년)
47 / 200

역사편집

이승만 계열인 독립촉성중앙협의회김구 계열의 신탁통치반대국민총동원중앙위원회가 신탁통치 반대 운동이라는 공통 분모 하에 통합 결성한 것이다.

대한민국 제헌국회 총선에 가장 많은 수의 후보자를 입후보시켜 전체 의석의 27.5%인 55석을 확보함으로써 무소속 다음으로 많은 당선자를 내었다.

제헌국회 총선에서 정파 연합 성격의 독촉국민회는 정식 정당이 아니었기 때문에 뚜렷한 정강·정책을 내세우지 않았고 후보들이 개인 자격으로 출마했으나, 실제 선거에서는 반탁 운동으로 쌓은 우익 진영의 정통성을 확보하고 이승만의 후광을 얻기 위해 소속을 밝히는 경우가 많았다.

당초 독촉국민회에 참가했던 김구와 김규식 등 남북협상파는 제헌국회 총선에 불참하였다. 이후 독촉국민회는 제헌국회에서 제헌헌법을 제정하고 당시 총재였던 이승만을 대통령으로 선출하는데 영향을 주었다. 하지만 이후 제헌국회에서 당선된 대부분의 의원이 탈당하게 되고 의원직을 유지한 국민회 소속 의원은 1대국회에서 4명만 남게 된다. 국민회 출신 의원 중 약 21%인 12명은 민주국민당으로 당적을 옮기고 곧이어 12명이 일민구락부로 당적을 옮겼다. 일민구락부는 당초 국민회에서 이적한 의원들이 상당수 있었으나 그들 중 상당수가 대한국민당으로 당적을 옮기면서 국민회 출신 의원들이 12명만 남게된다. 국민회 의원들이 가장 많이 당적을 옮긴 곳은 대한국민당으로 총 45%인 25명의 의원들이 이동하였다.

역대 정치 계파 구성원 및 관련 사안편집

주요 선거 결과편집

역대 대선 결과편집

실시년도 대수 후보자 득표 득표율 결과 당락
1948년 초대 이승만 180표
91.8%
1위  

역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지역구 비례대표 정원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득표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1948년 제헌 47/ 200
23.5%
47/200
23.5%
1950년 2대 14/210
6.67%
14/210
6.67%
1954년 3대 3/203
1.48%
3/203
1.48%

역대 지방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시장 읍장 면장 도의원 시의원 읍의원 면의원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당선자 수 당선비율
1952년 1952년 지방선거 32/306
10.5%
29/378
7.7%
29/1115
2.6%
2437/16051
15.2%
1956년 1956년 지방선거 1/30
3.3%
6/544
1.1%
6/437
1.37%
17/416
4.1%
28/990
2.8%
161/16051
1%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호광석 (2005년 4월 25일). 〈3. 1공화국의 정당정치〉. 《한국의 정당정치》. 서울: 들녘. ISBN 89-7527-481-0.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 오유석, 〈한국 '보수' 지배 세력 연구 - 대한독립촉성국민회를 중심으로〉 《사회와역사》 (제45권, 1995년 12월)
  • 백운선, 38선 획정에서 남북정상회담까지 ⑩/ ‘대한민국號’ 첫 선장 이승만과 미국의 동상이몽 《신동아》 (2006년 5월호)

  1. “독촉 개칭코 신 국민 운동, 남북 통일에 전력”. 《동아일보》. 1948년 12월 26일. 2019년 5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