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독일마을의 모습

독일마을(獨逸 - , 독일어: Deutsches Dorf)은 대한민국 경상남도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에 있는 마을이다. 1960년대 독일(당시 서독)에 간호사광부로 파견되었던 독일거주 교포들이 대한민국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남해군에서 개발한 곳이다.[1] 2001년 남해군에서 30여억원을 들여 30,000여평의 부지를 마련해 분양하였으며, 독일 교포들은 독일에서 재료를 수입하여 독일식 전통 주택을 신축했다. 독일마을은 독일의 문화와 대한민국 전통문화 예술촌을 연계한 관광지의 역할도 하고 있다.

주민편집

주민의 대부분은 은퇴한 전 파독 광부·간호사들이다. 2015년 기준 39개의 주택에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2], 그 중 상당수의 가구가 민박업을 운영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