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나물

돌나물돌나물과에 딸린 여러해살이풀이다. 한국 원산이며 학명은 Sedum sarmentosum이다. 돈나물이라고도 부른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돌나물
Dolnamul (stringy stonecrop) (Sedum sarmentosum) flower.jpg
꽃 핀 돌나물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목: 범의귀목
과: 돌나물과
속: 돌나물속
종: 돌나물
학명
Sedum sarmentosum
Bunge, 1898

생김새편집

뽑아서 아무 데나 버려 두어도 곧 뿌리를 내려 살아날 정도로 번식력이 매우 강하다. 식물 표본을 만들려고 신문지에 넣어 둔 채 한 달이 지나도 새싹을 낼 정도로 건조함에도 잘 견딘다.[1] 산과 들 어디서나 잘 자라며 줄기가 땅에 바짝 붙어서 옆으로 뻗으면서 마디마다 뿌리를 내린다. 잎은 세 장씩 돌려나며 긴 타원 모양이고 도톰하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5~6월에 지름 6~10 밀미미터 정도의 노란 꽃이 취산꽃차례로 가득 핀다. 꽃잎은 다섯 장이다.

쓰임새편집

이른 봄에 김치를 담가 먹거나 어린 순을 나물로 무쳐 먹는다. 흔히 돈나물이라고 한다. 해독 성분이 들어 있어 종기가 나거나, 데었을 때, 독충이나 뱀에 물렸을 때 꽃을 찧어 붙이기도 한다. 한약명은 석지갑(石指甲)이고, 간염 치료에 효과가 있는 sarmentosin이 들어 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유산유발을 목적으로 이 식물을 약용한 기록이 있으므로 임산부는 약용하지 않는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이남숙; 여성희 (2000년 8월 30일). 《피어라 풀꽃》. 서울: 다른세상. 56쪽. 

참고 문헌편집

  • 기청산식물원 부설 한국생태조경연구소 (2001). 《우리꽃 참 좋을씨고》. 얼과알. ISBN 89-5529-032-2.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