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동방 박사(東方 博士), 마구스(Magus; 복수: magi)는 신약성서의 기록에 따르면 예수가 탄생하고 나서 얼마 후 베들레헴까지 직접 찾아온 것으로 알려진 동방(페르시아로 추정)의 박사들이다. 한국어 성서에서 동방 박사로 번역된 헬라어 마구스는 마술사, 점성술사를 뜻한다.[1] 그래서 이들은 별을 보고 그리스도유대인의 왕인 예수가 태어났음을 깨달았다. 마태복음서에 따르면 이들은 아기 예수에게 경배하고 황금, 유향, 몰약을 바친 후 헤롯 대왕에게로 다시 가고자 하였으나 하느님의 계시를 받고는 결국 다른 길로 귀국하였다. 영악한 정치 감각으로 예수를 로마 제국의 간접 통치자인 자신을 위협할 수 있는 인물로 지목한 헤롯독재자가 권력 유지를 위해 흔하게 사용하는 무기인 폭력으로 예수를 없애려고 했지만[2], 이 사실을 안 예수의 가족은 이집트로 피신해 화를 면하였다. 많은 교회에서는 이들이 아기 예수를 경배한 사건을 예수가 자신을 드러낸 사건으로 해석하여 공현절로 기념하기도 한다.

이름편집

 
동방박사 (발타자르, 가스파르, 멜키오르). 12세기 그림 《환희의 정원》(Hortus deliciarum).

관련문서편집

각주편집

  1. 《손으로 읽는 신약성서》/김학철 지음/크리스천 헤럴드
  2. 《주여 기도를 가르쳐주소서》/스탠리 하우어워스, 윌리엄 헨리 윌리몬 지음/이종태 옮김/복있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