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 (서울)

서울특별시 성북구의 하위 행정구역
(동소문동1가에서 넘어옴)

성북동(城北洞)은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속한 행정동 및 법정동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적인 부촌 중 하나이다. 그래서 정재계 인사들도 거주한다.

성북동
城北洞
성북동주민센터
성북동주민센터

로마자 표기Seongbuk-dong
행정
국가대한민국
지역서울특별시 성북구
행정 구역21, 177
법정동성북동, 성북동1가, 동소문동1가, 동소문동4가
관청 소재지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37
지리
면적2.85km2
인문
인구16,503명(2022년 2월)
세대8,040세대
인구 밀도5,790명/km2
지역 부호
웹사이트성북구 성북동 주민센터

지명

편집

혜화문숙정문 사이의 한양도성이 부채꼴 모양으로 감싼 성북동은 조선시대 도성 수비를 담당했던 어영청의 북둔(北屯)이 1765년 영조 41년에 설치된 연유로 동명이 붙여졌다. 동성 4소문의 하나인 혜화문을 나서서 왼쪽 일대의 계곡마을인 성북동은 예로부터 맑은 시냇물이 흐르고 수석이 어울린 산자수명한 마을로 복숭아, 앵두나무가 많아서 사람들의 사랑을 많이 받아온 곳이다.[1]

역사

편집

거주자

편집

주로 부유한 권력자의 자손, 재벌가의 자손과 같은 현시대의 귀족들이 거주 중이다. 노재헌 정치인 2세, 김양 정치인 2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김영무 김앤장 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조양래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등이 거주하거나 거주했다.

볼거리

편집

교육

편집

교통

편집

문화에서

편집
  • 1968년 11월 《월간 문학》에 실린 김광섭의 서정시 〈성북동 비둘기〉가 성북동의 호화로운 배경을 모티브로 했다.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성북동 - 우리 동 유래 Archived 2015년 9월 25일 - 웨이백 머신, 2017년 7월 9일 확인
  2. 대통령령 제159호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