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고선

등고선(等高線,Contour line)은 바다의 평균 수면을 기준으로 하여 같은 높이의 지점을 이은 선이다. 지도에서는 이 등고선으로 지형의 높낮이를 나타낸다.[1] 따라서 등고선(等高線,Contour line)은 공간정보를 다루는 지도에서 해발 고도가 같은 지점을 연결한 곡선이며 이러한 평면도에 땅의 높고 낮음을 표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등고선을 이용한 지형도
등고선을 표시한 삼차원 디지털 지도

개요편집

지형도에서도 등고선의 사이가 좁은 곳은 급경사이고, 등고선의 사이가 넓은 곳은 경사가 완만한 지형이 된다. 산꼭대기에는 ▲표시를 하여 높이를 표시하고, 등고선에 따라 숫자를 기입하여 그 높이를 나타낸다. 또 고개에도 높이를 기록하고, 호수나 늪의 수면에도 해면으로부터 평균 높이를 써 넣는다.[1] 폐합되는 등고선 내부에는 산꼭대기나 분지가 있다.

일정 높이마다 그려져 있는 가는 실선을 ‘주곡선’이라고 한다. 5번째 등고선은 특히 굵은 실선으로 그려져 있는데, 이는 등고선을 쉽게 셀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계곡선’이라고 한다. 경사가 완만한 부분에서는 주곡선과 주곡선 사이에 파선을 그려 일정 간격 이하의 토지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일이 있는데, 이를 ‘간곡선’ 또는 ‘제1차 보조 곡선’이라고 한다. 또 주곡선과 제1차 보조 곡선 사이에 점선으로 토지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조곡선’ 또는 ‘제2차 보조 곡선’이라고 한다.[1][2]

수준 원점편집

땅의 높이를 재는 기준을 '수준 원점'이라고 하는데, 대한민국에서는 인천의 평균 해수면을 수준 원점으로 쓰고 있다.[1]

등수심선편집

등수심선(等水深線)은 등고선 중에서 해저(海底)의 같은 깊이의 지점을 이은 선이다. 지도에서는 이 등수심선으로 해저 지형의 높낮이를 나타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등고선,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이재기 외. 2013, 193쪽.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