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고가르시아 해군지원시설

1999년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의 B-52H 전략 폭격기
2001년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에서 아프가니스탄의 알 카에다를 공습하려고 이륙중인 B-1B 초음속 전략 폭격기
2003년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의 B-2 스텔스 전략 폭격기

디에고 가르시아 해군지원시설인도양의 영국령 디에고가르시아섬에 위치한 미군기지이다.

역사편집

미국은 1967년부터 1973년에 걸쳐 차고스 제도의 가장 큰 섬인 디에고가르시아에 있던 원주민 2,000여명을 다른 곳으로 강제 이주 시켰다.

캠프 저스티스에는 1700명의 미군, 50명의 영국군, 기지와 관계된 1500명의 민간인들이 살고 있다. 기지 면적은 44 ㎢이다.

제5함대 (미국)가 주둔해 있으며, 미국 공군 B-52 전략 폭격기, B-1B 초음속 전략 폭격기가 배치되어 있다. 길이 3.7 km 콘크리트 활주로 1개가 설치되어 있다.

디에고가르시아 기지는 영국령이면서도 인도양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어 전략적으로 아프리카, 중동 또는 남아시아 내 기지보다 안전하다.

2001년 디에고가르시아에서 B-1 초음속 전략 폭격기, B-2 스텔스 전략 폭격기를 발진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을 공격했다.

2003년 이라크 전쟁 때 미군은 사상 최초로 B-2 스텔스 전략 폭격기를 미국 밖으로 빼내 인도양의 디에고 가르시아 섬에 배치했다.

2009년 현재, 인도양을 지배하는 나라는 디에고 가르시아 섬을 군사기지로 건설한 미국이다.

인도양 한가운데 위치한 차고스 제도. 이곳의 가장 큰 섬 디에고 가르시아는 ‘움직이지 않는 항공모함'으로 불린다. 미군의 공군기지가 설치돼 있어서다.[1]

2019년 현재, 영국은 미국 다음으로 해외 군사기지가 많은 국가이다. 16개가 있다. 올해 싱가포르나 브루나이 한 곳을 영구합동작전기지(PJOB) 수준으로 끌어올려서 태평양 지역을 담당하게 하려고 한다. 영국은 키프로스의 아크로티리 데켈리아, 지브롤터, 포클랜드, 영국령 인도양 지역의 디에고 가르시아에 등 4곳에서 PJOB를 운영하고 있다.[2]

2019년 3월 30일, 탄도 미사일 궤적을 추적하는 미국 공군의 특수 전자정찰기인 RC-135S 코브라 볼이 인도양의 디에고가르시아 공군 기지에서 출발해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 도착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움직이지 않는 항공모함' 인도양 섬 분쟁…국제사법재판소 "英 통치 그만", 중앙일보, 2019-02-26
  2. < World & Idea >제2 영·일 동맹과 한국의 소외, 문화일보, 2019-01-16
  3. [단독] 北 이상동향? 탄도미사일 추적 美특수정찰기 日 도착, 중앙일보, 2019년 4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