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땅콩 소스땅콩을 넣어 만든 소스이다. 흔히 사테에 곁들이기 때문에 사테 소스로도 불린다. 소스에 들어갈 땅콩은 볶은 다음 갈거나 빻아서 쓴다.

땅콩 소스
Summer rolls with peanut sauce.jpg
종류소스
원산지동남아시아
관련 나라별 요리
주 재료땅콩

종류와 쓰임새편집

동아시아편집

중국에서는 땅콩 소스를 춘빙이나 훠궈 등 요리에 곁들이는 으로 쓰거나,[1] 간반몐이나 단단몐 등 국수 요리에 사용한다.

한국식 중국 요리중국냉면은 땅콩 소스와 겨자 소스를 곁들여 먹는다.[2]

일본식 중국 요리인 탄탄멘에도 땅콩 소스가 들어간다.

동남아시아편집

베트남에서는 땅콩 소스를 뜨엉 더우퐁(베트남어: tương đậu phộng→땅콩 장)이라 부르며, 주로 고이 꾸온이나 보 비어, 짜 조 등 여러 가지 롤을 찍어 먹는 에 쓴다.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싱가포르에서는 땅콩 소스가 붐부 카창(인도네시아어·말레이어: bumbu kacang→콩 소스)이라 불린다. 묽은 땅콩 소스는 쿠아 카창(kuah kacang)이라 불리고, 땅콩 삼발삼발 카창(sambal kacang)이라 불린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사테, 가도가도, 크토프락, 프츨 등 여러가지 요리에 땅콩 소스를 사용하는데, 요리에 따라 채소 등을 양념할 때 쓰기도 하고 샐러드 드레싱으로 쓰거나 으로 내기도 한다.[3]

싱가포르에서는 비훈(얇은 쌀국수) 요리인 사테 비훈을 만들 때도 땅콩 소스가 사용된다.

필리핀에서는 카레카레를 만들 때 땅콩 소스로 맛을 낸다.[4]

남아시아편집

남인도에서는 아침밥으로 이들리도사 등에 향신료가 첨가된 땅콩 차트니를 곁들여 먹는다. 안드라프라데시팔리 차트니(텔루구어: పల్లి పచ్చడి)와 타밀나두카달라이 차트니(타밀어: கடலை சட்னி) 등이 유명하다.

유럽편집

네덜란드에서는 사테크로컷 같은 인도네시아-네덜란드 퓨전 요리 외의 일반적인 네덜란드 요리에도 땅콩 소스가 흔히 쓰인다. 바게트를 비롯한 이나 오이 등의 채소, 감자튀김 등을 찍어먹는 으로 땅콩 소스가 쓰이며, 특히 감자튀김에 마요네즈와 땅콩 소스를 곁들여 내는 패스트푸드파탓 오를로흐(네덜란드어: patat oorlog→감자튀김 전쟁)라 부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현수 (2016년 3월 2일). “중국식 밀쌈 '춘빙'을 아시나요?”. 《조선일보.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 
  2. 박정배 (2017년 7월 26일). “[박정배의 한식의 탄생] 중국엔 없는 '한국형 中食'… 땅콩소스·겨자 넣은 냉면”. 《조선일보.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 
  3. 쉐어하우스 (2017년 12월 21일). “연말 홈파티를 책임져줄 인도네시아 코스요리”. 《한국일보.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 
  4. 박미향 (2015년 12월 16일). “한우 다문화 음식으로 향수병 달래요”. 《한겨레.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