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몬 페레스 데 아얄라

1931년

라몬 페레스 데 아얄라(Ramón Pérez de Ayala, 1880년 8월 9일 – 1962년 8월 5일)는 에스파냐의 시인·소설가·비평가이다.

공화정부 때 대사로 영국에 주재했으며 그 후 아르헨티나에 망명한 일도 있었다. 처음에는 시나 평론을 발표하고 있었는데 후에는 세련된 문장에 비꼬는 듯한 유머를 섞은 지적인 소설을 썼다. <시적 소설집>(1916), <벨라르미노와 아폴로니아>(1921), <호랑이 환>(1926)이 대표작이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페레스 데 아얄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